음양(陰陽)의 호역(互易)

■ 음양(陰陽)의 호역(互易)

음양(陰陽)이라 함은 만물(萬物)의 대대(對待)하는 체용관계(體用關係)에 따라서 생(生)하는 것이오 고정불변(固定不變)하는 것이 아니니, 이는 만물(萬物)의 조직(組織)과 운행(運行)이 모두 음양(陰陽)의 양면(兩面)을 가지고 있으므로 물(物)과 물(物)이 상대(相對)하는 때에 능동(能動)하는 자(者)는 양(陽)이 되고 수동(受動)하는 자(者)는 음(陰)이 되는 까닭이다. 사물(事物)의 현상(現狀)은 수동작용(受動作用)을 행(行)하므로 음(陰)이되고 사물(事物)의 변통(變通)은 능동작용(能動作用)을 행(行)하므로 양(陽)이 되는지라, 일년중(一年中)의 음양체용관계(陰陽體用關係)로써보면 동지(冬至)에 일양(一陽)이 생(生)한 이후(以後)에는 음(陰)은 수동(受動)하는 현상(現狀)이 되고 양(陽)은 능동(能動)하는 변통(變通)이 되므로 음(陰)이 체(體)가 되고 양(陽)이 용(用)이 되며, 하지(夏至)에 일음(一陰)이 생(生)한 이후(以後)에는 양(陽)은 수동(受動)하는 현상(現狀)이되고 음(陰)은 능동(能動)하는 변통(變通)이 되므로 양(陽)이 체(體)가되고 음(陰)이 용(用)이되는 것이니, 이것은 음양(陰陽)이 서로 체(體)가되고 서로 용(用)이 되어 음양(陰陽)이 호역(互易)하는 것이다.

만물(萬物)은 모두 음양양면(陰陽兩面)을 가지고 있으므로 한 물(物)이 있는 때는 반드시 그 속에 음(陰)과 양(陽)이 있고, 또 음(陰)의 속에도 음(陰)과 양(陽)이 있고 양(陽)의 속에도 음(陰)과 양(陽)이 있어, 수지상(樹枝狀)의 음양(陰陽)이 한(限)없이 분포(分布)하고 있는 것이니, 정기(精氣)의 관계(關係)로써 보더라도 기(氣)는 양(陽)이오 정(精)은 음(陰)인데, 동일(同一)한 기(氣)의 속에도 뇌(雷)는 양(陽)이오 풍(風)은 음(陰)이며, 동일(同一)한 정(精)의 속에도 수(水)는 음(陰)이오 화(火)는 양(陽)인 것이 그 일례(一例)이다.

천지간(天地間)에는 지대지광(至大至廣)한 자(者)로부터 지세지미(至細至微)한 자(者)에 이르기까지 모두 음양(陰陽)이 분포(分布)되어 있으므로 혹(或)은 한번 음(陰)하고 한번 양(陽)하여 한(限)없는 운동(運動)을 계속(繼續)하고 혹(或)은 음(陰)이 양(陽)으로 변(變)하기도하고 양(陽)이 음(陰)으로 변(變)하기도하여, 음양(陰陽)의 호역작용(互易作用)에 의(依)하여 만물(萬物)의 불측(不測)한 변화(變化)가 생(生)하는 것이다.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