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양(陰陽)의 호선호후(互先互後)

음양(陰陽)의 호선호후(互先互後)

만물(萬物)의 체(體)를 조직운행(組織運行)하고 있는 음양(陰陽)의 양작용(兩作用)은 일물(一物)의 양면작용(兩面作用) 즉(卽) 일체양용(一體兩用)으로 되어 물(物)의 생(生)하는 때에 음양(陰陽)의 작용(作用)이 함께 생(生)하는 것이오 음(陰)이 먼저 취응(聚凝)한 연후(然後)에 양(陽)이 스스로 생(生)하는 것도 아니오 또 양(陽)이 먼저 발동(發動)한 연후(然後)에 음(陰)이 스스로 생(生)하는 것도 아니다. 음양(陰陽)의 조직(組織)에는 선후(先後)의 별(別)이 없는 것이나, 그 조직(組織)에서 운동(運動)이 생(生)하는 때에는 스스로 선후(先後)의 별(別)이 있으니, 물(物)의 능동(能動)하는 것은 양(陽)의 작용(作用)이오 수동(受動)하는 것은 음(陰)의 작용(作用)이라, 만물(萬物)이 운동(運動)하는 때에는 반드시 능동(能動)과 수동(受動)이 있어 능동(能動)이 선(先)하고 수동(受動)이 후(後)하는 것이므로 물(物)의 운동(運動)에는 능동(能動)하는 양(陽)이 선(先)하고 수동(受動)하는 음(陰)이 후(後)하는 것이며, 이 이(理)에 의(依)하여 일년중(一年中)에는 춘하(春夏)가 양(陽)이오 추동(秋冬)이 음(陰)이므로 일년(一年)의 절서(節序)는 춘하(春夏)의 양(陽)이 선(先)하고 추동(秋冬)의 음(陰)이 후(後)하는 것이다. 그러나 운동(運動)이 일어나는 때에 비록 능동(能動)하는 양(陽)이 선(先)하고 있으되, 그 양(陽)은 정지(靜止)하고 있는 음(陰)속에서 발생(發生)하는 것이니, 이는 음(陰)이 선(先)에 있고 양(陽)이 후(後)에 있음이다. 그러므로 만물(萬物)의 운행(運行)하는 작용(作用)으로써 볼 때에는 능동(能動)하는 양(陽)이 선(先)하고 수동(受動)하는 음(陰)이 후(後)하며, 만물(萬物)의 조직(組織)된 본체(本體)로써 볼 때에는 형질(形質)인 음(陰)이 선(先)하고 기력(氣力)인 양(陽)이 후(後)하는 것이며, 이가 음양(陰陽)의 호선호후(互先互後)하는 것이오 음양(陰陽)이 호선호후(互先互後)하는 까닭에 선(先)하던 것이 후(後)하고 후(後)하던 것이 선(先)하면서, 평등(平等)한 작용(作用)으로써 무한무궁(無限無窮)한 운동(運動)을 계속(繼續)하고 그 운동(運動)은 알이 닭을 낳고 닭이 알을 낳음과 같이 원상(圓狀)을 환행(圜行)하는 형태(形態)로 되는 것이다.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