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生命)의 기정형변화(氣精形變化)

생명(生命)의 기정형변화(氣精形變化)

음양생명원(陰陽生命元)이 무형(無形)에서 유형(有形)으로 화(化)하는 기정형(氣精形)의 순서(順序)를 보건대, 음양생명원(陰陽生命元)은 무형(無形)한 것이오, 만물(萬物)의 생생(生生)하는 운동(運動)은 모두 무형(無形)에서 유형(有形)을 생(生)하기 위(爲)한 것이므로 음양생명원(陰陽生命元)은 자체(自體)가 생생(生生)하기 위(爲)하여 유형운동(有形運動)을 일으키는 때에 뇌풍(雷風)의 기(氣)가 생(生)한 것이다. 생명원(生命元)의 형화운동(形化運動)에서 뇌풍(雷風)이 생(生)하는 것은 무슨까닭인가 하면, 생명원(生命元)은 양원(陽元)과 음원(陰元)으로 되는데, 양원(陽元)에는 분동(奮動)하는 작용(作用)이 있고 음원(陰元)에는 견입(牽入)하는 작용(作用)이 있으므로 양원(陽元)과 음원(陰元)이 형화운동(形化運動)을 행(行)할 때에는 분동작용(奮動作用)을 행(行)하는 기(氣)와 견입작용(牽入作用)을 행(行)하는 기(氣)가 생(生)하는 것이오, 우주(宇宙)를 운행(運行)하는 기(氣)로서 분동작용(奮動作用)을 행(行)하는 자(者)는 전기(電氣)이오 견입작용(牽入作用)을 행(行)하는 자(者)는 자기(磁氣)이므로 생명원(生命元)의 형화운동(形化運動)은 전기(電氣)와 자기(磁氣)를 생(生)하는 것이며, 전기(電氣)와 자기(磁氣)는 처음으로 기화(氣化)하고 아직 형화(形化)되지 아니한 것이므로 생명(生命)도 아니오 물질(物質)도 아니오, 생명(生命)과 물질(物質)의 중간성(中間性)을 띠고 있는 기(氣)이다. 전기(電氣)와 자기(磁氣)는 생명원(生命元)에서 제일(第一) 먼저 출생(出生)하여 음양대대관계(陰陽對待關係)를 가지는 것이므로 양원(陽元)과 음원(陰元)의 두 성(性)을 구유(具有)하여 전기(電氣)에는 음전양전(陰電陽電)이 있고 자기(磁氣)에는 양극음극(陽極陰極)이 있는 것이며, 전기(電氣)와 자기(磁氣)는 천지간(天地間)에 가득 차서 만물(萬物)의 운행(運行)하는 원동력(原動力)이 되고 있으므로 전기(電氣)의 동(動)하는 때에 뇌(雷)의 고동작용(鼓動作用)이 생(生)하고 자기(磁氣)의 행(行)하는 때에 풍(風)의 시행작용(施行作用)이 생(生)하는 것이니, 이가 생명원(生命元)이 뇌풍(雷風)의 기(氣)로 더불어 일체(一體)가되어 천지간(天地間)을 유행(流行)하고있는 기화생명체(氣化生命體)의 생긴 시초(始初)이다. 생명원(生命元)의 운동(運動)에 의(依)하여 전기(電氣)와 자기(磁氣)가 먼저 생(生)한 것이므로 전기(電氣)의 있는 곳에 반드시 자기(磁氣)가 있어 자기중(磁氣中)에 전기(電氣)를 함(含)하고 전류(電流)가 통(通)하면 그 주위(周圍)에 자장(磁場)을 생(生)하는 것이며 태양계우주(太陽系宇宙)의 중심(中心)이 되고 있는 태양(太陽)에도 또한 전기(電氣)와 자기(磁氣)가 있어 이 전기(電氣)와 자기(磁氣)가 태양(太陽)을 운행(運行)하고 모든 인력(引力)의 중심(中心)이 되고 있는 것이니, 태양광명(太陽光明)의 광파(光波)와 전파(電波)의 운동법칙(運動法則)이 동일(同一)한 것은 태양(太陽)의 광명(光明)이 전기(電氣)로 되어 있는 까닭이오, 지상(地上)의 온갖 풍(風)의 변화(變化)는 태양(太陽)에서 오는 자장풍(磁場風)의 작용(作用)에 의(依)한 것이다.

그 다음에는 뇌풍(雷風)의 기(氣)가 또한 자체(自體)가 생생(生生)하기 위(爲)하여 유형운동(有形運動)을 일으키는 때에 기(氣)와 형(形)의 중간성(中間性)을 띤 정(精)이 생(生)하니, 정(精)이라 함은 취(聚)하면 유형(有形)이 되고 산(散)하면 무형(無形)이 되는 것이며, 우주간(宇宙間)에서 유형(有形)도 되고 무형(無形)도 되면서 그의 취산작용(聚散作用)에 의(依)하여 만물(萬物)을 생생(生生)하는 정(精)은 수화(水火)이니, 그러므로 뇌풍(雷風)의 형화운동(形化運動)에 의(依)하여 먼저 생(生)한 것은 수화(水火)의 정(精)이다. 뇌풍(雷風)의 형화운동(形化運動)에서 수화(水火)의 정(精)이 생(生)하는 것은 뇌(雷)의 충격(衝擊)에 의(依)하여 전화(電火)가 일어나고 풍(風)의 영하(零下) 이백여도(二百餘度)의 냉응(冷凝)에 의(依)하여 수액(水液)이 생(生)하는 것이 그의 한 형태(形態)이며, 뇌풍(雷風)의 기(氣)는 무형(無形)하여 아무런 막힘이 없는 것이므로 뇌풍(雷風)에서 생(生)한 수(水)는 투명(透明)하고 화(火)는 광명(光明)한 것이다.

수화(水火)는 음양대대관계(陰陽對待關係)를 가지고 천지간(天地間)을 유행(流行)하면서 기(氣)가 취(聚)하면 응결(凝結)하여 유형(有形)한 정(精)이 되고 분(分)하면 발산(發散)하여 무형(無形)한 기(氣)로 화(化)하여 항상(恒常) 유동상태(流動狀態)로 되어 있는 것이니 그러므로 수화(水火)는 무형(無形)과 유형(有形)의 중간상태(中間狀態)로 되고 만물(萬物)이 무형(無形)으로부터 유형(有形)으로 화(化)하는 과정(過程)과 또 유형(有形)으로부터 무형(無形)으로 변(變)하는 과정(過程)에는 반드시 수화(水火)의 취산작용(聚散作用)이 행(行)하는 것이다.

그 다음에는 수화(水火)의 정(精)이 또한 자체(自體)가 생생(生生)하기 위(爲)하여 유형운동(有形運動)을 일으키는 때에 정(精)이 응고(凝固)하여 비로소 형질(形質)이 되는 것이오 정(精)의 응고(凝固)한 형(形)은 산택(山澤)이다. 수화(水火)의 정(精)이 산택(山澤)의 형(形)으로 되는 것은 무슨까닭인가 하면 수(水)는 유하(流下)하는 것이오 화(火)는 염상(炎上)하는 것이라, 그러므로 수화(水火)에는 취산작용(聚散作用)만 있는 것이 아니오 또한 상하(上下)로 오르내리는 승강작용(升降作用)도 있는 것이다. 수(水)는 유하(流下)하는 것이로되 수(水)가 유하(流下)치 아니하고 축저(蓄貯)하여 위로 승(升)하여 넘쳐흐르면 수(水)의 형체(形體)가 성(成)하여 택(澤)이 되는 것이니, 인체(人體)의 혈액(血液) 식물체(植物體)의 진액(津液)같은 것이 모두 택(澤)의 상(象)으로서 수(水)의 형화(形化)한 것이며, 화(火)는 염상(炎上)하는 것이로되 화(火)가 염상(炎上)치 아니하고 수렴(收斂)하여 아래로 강(降)하여 지중(地中)에 갈무리하면 화(火)가 토(土)로 더불어 형체(形體)를 성(成)하여 산(山)이 되는 것이니 산(山)이 지상(地上)에 솟아 있는 것은 화(火)의 승강작용(升降作用)을 인(因)하여 산(山)의 토석(土石)이 생기고 화(火)가 그 속에 갈무리하고 있는 것이며, 인체(人體)의 골육(骨肉) 식물체(植物體)의 목질(木質)같은 것은 모두 산(山)의 상(象)으로서 산(山)의 형화(形化)한 것이다. 산택(山澤)은 형(形)으로서 체(體)가 응고(凝固)하고 있으되 서로 음양대대(陰陽對待) 관계(關係)를 가지고 있으므로 응고(凝固)한 체(體)의 속에서 그 기(氣)가 상통(相通)하는 것이오 산택(山澤)의 속을 통(通)하는 기(氣)는 뇌풍(雷風)이니, 이는 뇌풍(雷風)의 기(氣)는 산택(山澤)의 형(形)에 의부(依附)한 연후(然後)에 만물(萬物)을 생생(生生)하는 원동력(原動力)의 작용(作用)을 행(行)하는 것이오, 산택(山澤)의 형(形)은 내부(內部)에 뇌풍(雷風)의 기(氣)를 갈무리한 연후(然後)에 만물(萬物)의 분동(奮動)과 견입(牽入)의 작용(作用)을 행(行)하는 것이다.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