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장성(生長成)의 시운(時運)

■ 생장성(生長成)의 시운(時運)

시운(時運)이라 함은 어떠한 것인가 하면, 천지간(天地間) 만물(萬物)은 모두 자체(自體)의 생생법칙(生生法則)을 가지고 있어, 그 개체(個體)가 시간적(時間的)으로 생(生)하고 자라고 여물고 하는 생장성(生長成)의 운동(運動)을 행(行)하므로, 이 만물(萬物)을 통일(統一)하고 있는 천지(天地)에도 또한 생장성(生長成)의 상(象)이 있어, 시간적(時間的)으로 생(生)의시운(時運) 장(長)의시운(時運) 성(成)의시운등(時運等) 시운(時運)의 별(別)이 있는 것이오 만물(萬物)은 각(各) 개체(個體)가 그 일생(一生) 동안에 생장성(生長成)하면서 또한 만물(萬物) 전체(全體)가 그 시운(時運)을 따라서 함께 생장성(生長成)의 운동(運動)을 행(行)하는 것이다. 개체(個體)의 생장성(生長成)과 시운(時運)의 생장성(生長成)의 상(象)을 사람의 생생(生生)의 예(例)로써 보건대, 남녀체(男女體)의 정자(精子) 난자(卵子)의 조직(組織)은 생(生)의 상(象)이오, 남체(男體)의 정자(精子)가 여체(女體)의 난자(卵子)와 상교(相交)하여 태아(胎兒)가 생육(生育)하는 것은 장(長)의 상(象)이오 태아(胎兒)가 완성(完成)되어 모체(母體)에서 출산(出産)하는 것은 성(成)의 상(象)이니, 이것은 개인(個人)의 생장성(生長成)이다. 생장성(生長成)이라 함은 생(生)에서 장(長)으로 넘어가고 장(長)에서 성(成)으로 넘어갈 때에 모두 획기적(劃期的) 변화(變化)가 있는 것이므로 사람의 출생이후(出生以後)에 유소(幼少) 청장(靑壯) 노쇄(老衰)같은 순서(順序)는 생장성(生長成)의 상(象)이 되지 아니하는 것이다. 인류전체(人類全體)가 원시시대(原始時代)에는 인류(人類)의 창생(創生)되는 원시인(原始人)으로 되어 있으니 이는 생(生)의 시운(時運)의 사람의 상(象)이오 생(生)의 시운(時運)의 말(末)에 지상(地上)에 수(水)의 충격(衝激)하는 변화變化가 생(生)하여 신명(神明)한 사람을 자라게 하는 것이므로 원시인(原始人)의 대부분(大部分)은 수중(水中)에 독(瀆)하고 신명(神明)한 사람의 씨만 이 지상(地上)에 착생(着生)하여 자라고 그것이 현재(現在)의 인류(人類)가 되니, 이것은 장(長)의 시운(時運)의 사람의 상(象)이오, 현재(現在)의 인류(人類)는 비록 원시인(原始人)에 비(比)하여 발달(發達)하고 있으나 아직 천성(天性)이 여물지 못하여 인간본연(人間本然)의 자태(姿態)에 비춰보면 한 미성품(未成品)이 되고 있으며, 다시 이 지상(地上)에 뇌화(雷火)의 변화(變化)가 일어나서 선(善)한 사람을 여물게 하는 것이므로, 선(善)한 사람은 천성(天性)이 여물어서 신(神)과 상우(相和)하고 천성(天性)이 여물지 못한 사람은 화(火)의 화열(火熱)로 인(因)하여 쭉정이가 되어 스스로 소멸(消滅)하는 것이니, 이는 성(成)의 시운(時運)의 사람의 상(象)이다. 만물(萬物)의 자라는 것은 수(水)로써하고 여무는 것은 화(火)로써 하는 것이므로 장(長)하는 때에는 수(水)의 변화(變化)가 있고 성(成)하는 때에는 화(火)의 변화(變化)가 있는 것이다.

시운(時運)이 변(變)할 때마다 지상(地上)의 인사(人事)가 변(變)하는 것은 무슨까닭인가 하면 시운(時運)이라 함은 천지(天地)가 만물(萬物)을 생성(生成)하는 행정작용(行政作用)이므로 시운(時運)이 변(變)하면 먼저 지운(地運)이 변(變)하고 지운(地運)이 변(變)하면 만물(萬物)의 생성(生成)이 변(變)하고 인사(人事)가 따라서 변(變)하는 것이니, 그러므로 원시인(原始人)의 살던 생(生)의 시운(時運)의 전지운(前地運)과 현재인류(現在人類)의 살고 있는 장(長)의 시운(時運)의 현지운(現地運)과 금후(今後)의 성(成)의 시운(時運)의 미래지운(未來地運)은 비록 동일(同一)한 지구(地球)이로되 그 작용(作用)은 서로 다른 것이다. 물(物)의 생장성(生長成)의 이(理)로써 보면 생(生)의 시운(時運)의 전지운(前地運)은 열매의 조직체(組織體)와 같이 지구(地球)가 보합작용(保合作用)을 행(行)하고 장(長)의 시운(時運)의 현지운(現地運)은 열매에서 싹이 나오고 줄기와 가지가 뻗음과 같이 지구(地球)가 발현작용(發顯作用)을 행(行)하고 성(成)의 시운(時運)의 미래지운(未來地運)은 열매가 여뭄과 같이 지구(地球)가 수렴작용(收斂作用)을 행(行)하는 것이다.

인류(人類)의 생장성(生長成)하는 시운(時運)의 연수(年數)는 어떠한가 하면 지구(地球)에는 태양(太陽)의 광명(光明)을 받아서 만물(萬物)을 생성(生成)하는 절후(節候)의 마디가 있다. 태양(太陽)은 주천(周天)의 도(度)를 운행(運行)하면서 일주야(一晝夜)에 지구(地球)를 한번 씩 돌고 있으니, 이것은 지상(地上)의 일일(一日)이다. 태양(太陽)은 일일(一日)에 지구(地球)를 일주(一周)하면서 또한 춘분점(春分點)에서 다시 춘분점(春分點)으로 되돌아오고 그 되돌아오는 일수(日數)는 삼백육십오일(三百六十五日) 오시간여(五時間餘)로서 이것은 지상(地上)의 일세(一歲)이며, 이 일세(一歲)동안에는 기후(氣候)의 한서(寒暑) 주야(晝夜)의 장단(長短)으로 인(因)하여 사시(四時)와 만물(萬物)의 온갖 변화(變化)가 일어나는 것이다. 그런데 이 춘분점(春分點)은 해마다 그 위치(位置)가 동일(同一)한 것이 아니라, 매년(每年)에 조금씩 동(東)에서 서(西)로 이동(移動)하여 약(約) 일만이천팔백여년(一萬二千八百餘年) 후(後)에는 지금의 춘분점(春分點)이 추분점(秋分點)으로되고 약(約) 이만오천칠백여년(二萬五千七百餘年) 후(後)에는 다시 최초(最初)의 춘분점(春分點)으로 돌아와서 매섭(每攝) 이만오천칠백여년(二萬五千七百餘年)을 일주기(一週期)로 하여 순환(循環)하는 것이며, 일세(一歲)동안에 사시(四時)와 같은 변화(變化)가 있으므로 이 주기(週期) 동안에 만물(萬物)의 생성(生成)에 적지 아니한 변화(變化)가 있는 것이다. 태양(太陽)이 일세(一歲)에 춘분점(春分點)으로 되돌아오는 기간(期間)은 사시(四時)의 형태(形態)로서 풍토(風土)가 일한일서(一寒一暑)하면서 만물개체(萬物個體)의 생장성작용(生長成作用)을 행(行)하는 것이오 이만오천칠백여년(二萬五千七百餘年)에 춘분점(春分點)으로 되돌아오는 기간(期間)은 시운(時運)의 형태(形態)로서 천지(天地)가 일합일벽(一闔一闢)하면서 만물통체(萬物統體)의 생장성작용(生長成作用)을 행(行)하는 것이니, 그러므로 인류(人類)의 생장성(生長成)하는 시운(時運)은 만물통체(萬物統體)의 생장성(生長成)의 이(理)에 의(依)하여 이 이만오천칠백여년(二萬五千七百餘年)을 마디로 하여 행(行)하는 것이오 인류(人類)가 창생이후(創生以後)에 생(生)의 시운(時運)과 장(長)의 시운(時運)을 경과(經過)한 동안은 최소(最少)로 오만수천년(五萬數千年)이 걸린 것이다.

인류(人類)의 생장성(生長成)하는 시운(時運)의 년수(年數)는 여러 만년(萬年)이 걸리고 있으므로 동일(同一)한 시운중(時運中)에도 또한 생장성(生長成)의 시기(時期)의 구분(區分)이 있으니, 그러므로 원시인(原始人)의 생(生)의 시운(時運)에도 생(生)의 시기(時期) 장(長)의 시기(時期) 및 성(成)의 시기(時期)가 있어, 인류(人類)의 창생(創生)은 생(生)의 시운중(時運中)의 생(生)의시기(時期)에 당(當)하고 수중(水中)의 독(瀆)은 생(生)의 시운중(時運中)의 성(成)의 시기(時期)에 당(當)하는 것이며, 현재인(現在人)의 장(長)의 시운(時運)에도 생(生)의 시기(時期) 장(長)의 시기(時期) 및 성(成)의 시기(時期)가 있어 지금은 장(長)의 시운중(時運中)의 성(成)의 시기(時期)에 당(當)하고 있는 것이다.

 

註 ●河圖 洛書 및 八卦圖의 時運象徵 (內容 未記述)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