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의 정신작용(精神作用) 천성(天性)의 조직(組織)

第二章 사람의 정신작용(精神作用)

第一節 천성(天性)의 조직(組織)

■ 생명(生命)과 천성(天性)

사람은 그 씨가 일월(日月)에서 와서 건곤생명원(乾坤生命元)과 뇌풍(雷風)의 기(氣)와 수화(水火)의 정(精)으로써 구성(構成)되고 그 자체(自體)가 생생(生生)하기 위(爲)하여 반드시 생생(生生)을 영위(營爲)함에 필요(必要)한 천성(天性)을 가지고 있는 것이므로 천성(天性)은 씨로 더불어 일체이원(一體二元)의 조직(組織)이 되고 있는 것이오 그러므로 천성(天性)도 또한 씨와 같이 건곤(乾坤) 뇌풍(雷風) 수화(水火)로써 구성(構成)되는 것이며 다만 씨와 천성(天性)의 상이(相異)한 바는 씨는 형이하(形而下)한 것이오 천성(天性)은 형이상(形而上)한 것이다. 천성(天性)의 발(發)하는 때에는 심(心)과 정(情)의 작용(作用)이 생(生)하는 것인데, 지금에 정신(精神)이라는 말은 이 천성심정(天性心情)을 총칭(總稱)한 것이다. 건괘(乾卦)에는「성명(性命)」「성정(性情)」을 말하니, 이는 천성(天性)이 건곤(乾坤)에 본원(本源)하고 있다 함이오, 계사(繫辭)에「한번 음(陰)하고 한번 양(陽)함을 도(道)라 이르고 계(繼)하는 자(者)가 선(善)이오 성(成)하는 자(者)가 성(性)이라」하니 이는 건곤생명원(乾坤生命元)의 한번 음(陰)하고 한번 양(陽)하는 도(道)에서 선(善)이 계생(繼生)하고 선(善)의 여문 것이 곧 성(性)이므로 천성(天性)은 건곤(乾坤)에 본원(本源)하여 선(善)의 여문 것이라 함이오(역괘중(易卦中)에 오직 뇌풍항괘(雷風恒卦)의 항자(恒字)가 심(心)으로써 구성(構成)된 것은 천성(天性)에서 생(生)한 심(心)이 뇌풍(雷風)의 기(氣)로써 운행(運行)되고 있음을 말함이니) 그러므로 사람의 천성(天性)은 사람의 씨와 같이 건곤(乾坤)과 뇌풍(雷風)을 합(合)한「천행건(天行健)」의 상(象)이 되는 것이며, 천성(天性)과 씨는 형이상(形而上)과 형이하(形而下)의 상이(相異)이므로 천성天性은 일음일양(一陰一陽)하는 형이상(形而上)한 도(道)에서 계생(繼生)하는 것이오 씨는 형이하(形而下)한 기(器)의 내부(內部)에 형이상(形而上)한 도(道)를 갈무리 하고 있는 것이다.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