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정(心情)의 조직(組織) 심정(心情)은 천성(天性)에서 발(發)한다

第二節 심정(心情)의 조직(組織)

■ 심정(心情)은 천성(天性)에서 발(發)한다

인신(人身)은 정(精)과 기(氣)로써 구성(構成)된 것이오 정(精)의 속에도 다시 정(精)과 기(氣)가 있고 기(氣)의 속에도 다시 정(精)과 기(氣)가 있는 것이므로 형이상(形而上)한 천성(天性)의 속에도 또한 정(精)과 기(氣)의 작용(作用)이 있어, 기(氣)의 작용(作用)은 심(心)이 되고 정(精)의 작용(作用)은 정(情)이 되니, 심(心)과 정(情)은 이성(理性)과 감정(感情)과의 관계(關係)와 같은 것으로서 천성(天性)은 사람의 생생작용(生生作用)을 행(行)하기 위(爲)하여 반드시 발생(發生)치 아니할 수 없는 정신작용(精神作用)이다. 심(心)이라 함은 사람이 생생(生生)하기 위(爲)하여 천성(天性)의 광(光)이 발(發)하여 공간(空間)과 시간(時間)을 비추어 만사만물(萬事萬物)을 접응(接應)하는 광명(光明)이니, 그러므로 복괘(復卦)에는 천행(天行)하는 일양(一陽)의 광명(光明)이 음체중(陰體中)을 출입(出入)하여 광명(光明)을 비추는 것을「천지지심(天地之心)」이라 한 것이오 정(情)이라 함은 개체(個體)의 형질(形質)이 생생(生生)하기 위(爲)하여 천성(天性)의 생기(生氣)가 동(動)하여 스스로 발(發)하고 있는 본능(本能)이니, 그러므로 역괘(易卦)에는 씨의 구성요소(構成要素)인 진자(震子)와 태택(兌澤)이 생물(生物)의 본능(本能)을 발(發)하는 것을「천지만물지정(天地萬物之情)」이라 한 것이다.

천성(天性)에서 심(心)과 정(情)의 작용(作用)이 생(生)하는 것은 천지간(天地間)에서 태양(太陽)과 달의 운행(運行)하고 있는 이(理)에 의(依)한 것이니, 천성(天性)은 일월광명(日月光明)의 상(象)이오 심(心)은 일월광명(日月光明)의 운행(運行)하는 상(象)이오 정(情)은 일월(日月)의 진자(震子)와 태택(兌澤)의 상(象)이며, 이는 사람이 천지간(天地間)의 일월(日月)에서 출생(出生)한 까닭에 천성(天性)과 심정(心情)에 일월(日月)의 상(象)이 있는 것이다. 천성(天性)이 일월광명(日月光明)의 상(象)이 되는 것은 무슨까닭인가 하면 일월(日月)의 광명(光明)은 천지(天地)를 범위(範圍)하여 그 형(形)이 원(圓)하고 공간(空間)을 통(統)하여 그 기(氣)가 심(深)하고 수화(水火)의 정(精)을 체(體)로 하여 그 광(光)이 수통화명(水通火明)하니, 이는 일월(日月)의 광명(光明)이 원심통명(圓深通明)하여 천지간(天地間)을 무한무궁(無限無窮)히 조명(照明)하는 것이오 사람의 천성(天性)은 순(純) 수(粹) 정(精)하니 순(純)은 포전(包全)한 것으로서 원(圓)의 상(象)이 되고 수(粹)는 취일(聚一)한 것으로서 심(深)의 상(象)이 되고 정(精)은 수화(水火)의 정(精)으로서 통명(通明)의 상(象)이 되어 순(純) 수(粹) 정(精)이 또한 원심(圓深通明)의 상(象)이 되는 것이며, 그러므로 사람의 천성(天性)이 또한 원심통명(圓深通明)하여 만사만물(萬事萬物)을 주행(周行)하여 접응(接應)하니, 이 까닭에 천성(天性)은 일월광명(日月光明)의 상(象)이 되는 것이다. 원래(元來) 사람의 천성(天性)은 신(神)에게서 품수(稟受)한 것인데 천성(天性)이 또한 일월광명(日月光明)의 상(象)이 된다 함은 무슨까닭인가 하면 신(神)이라 함은 천지(天地)의 광명(光明)이 만물(萬物)을 생(生)한다는 뜻으로서 신(神)의 작용(作用)이 곧 광명(光明)이므로 천성(天性)은 신(神)에게서 품수(稟受)하고 일월광명(日月光明)의 상(象)이 되는 것이다.

심(心)이 일월광명(日月光明)의 운행(運行)하는 상(象)이 되는 것은 무슨까닭인가 하면 만물(萬物)은 일월광명(日月光明)의 운행(運行)에 의(依)하여 생생(生生)하고 사람의 심(心)은 사물(事物)을 조명(照明)하여 사람의 생생(生生)을 주재(主宰)하니 복괘(復卦)의 천지지심(天地之心)은 달의 광명(光明)이 음질중(陰質中)을 출입(出入)하면서 조명(照明)한다는 뜻으로 되는 것이며, 이 까닭에 심(心)은 일월광명(日月光明)의 운행(運行)하는 상(象)이 되는 것이다.

정(情)이 일월(日月)의 진자(震子) 태정(兌精)의 상(象)이 되는 것은 무슨까닭인가 하면 일월(日月)의 진자(震子)와 태택(兌澤)이 합(合)하여 만물(萬物)의 형질(形質)을 생(生)하고 사람의 정(情)은 자체형체(自體形體)의 자람을 위(爲)하여 발동(發動)하니, 이 까닭에 정(情)은 일월(日月)의 진자(震子) 태택(兌澤)의 상(象)이 되는 것이다.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