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心)과 정(情)의 조화(調和)

심(心)과 정(情)의 조화(調和)

사람의 본능(本能)은 개체형질(個體形質)의 생생(生生)에서 생(生)하는 것이므로 본능생활(本能生活)은 개체(個體)를 중심(中心)으로하여 행(行)하고 개체이외(個體以外)의 사회생활(社會生活)에는 어두운 것이다. 그러므로 사람의 천성(天性)에는 심(心)과 정(情)의 양면(兩面)이 있어 심(心)의 광명(光明)은 이성(理性)이 되어 만인공공(萬人公共)의 사회생활(社會生活)을 영위(營爲)하고, 정(情)의 본능(本能)은 감정(感情)이 되어 개성특수(個性特殊)의 개체생활(個體生活)을 영위(營爲)하여 양자(兩者)가 서로 조화(調和)하는 것이다. 정(情)의 본능(本能)이 억세면 심(心)의 광명(光明)이 어둡고 심(心)의 광명(光明)이 밝으면 정(情)의 본능(本能)이 화(和)하는 것이니 심(心)은 광명(光明)함을 주(主)하고 정(情)은 기화(氣和)함을 주(主)하는 것이다. 심(心)과 정(情)에는 또한 시간(時間)과 공간(空間)의 상(象)이 있으니, 심(心)은 인례의지(仁禮義知) 사덕(四德)의 발용(發用)하는 것으로서 사시유행(四時流行)의 상(象)이 되니, 사시(四時)는 시간(時間)이오 정(情)은 췌취(萃聚) 감응(感應) 항구(恒久) 삼정(三情)의 작용(作用)으로서 천지(天地)의 상하질서(上下秩序)의 상(象)이 되니, 천지(天地)의 상하(上下)는 공간(空間)이다. 시간(時間)은 과거(過去) 현재(現在) 미래(未來)를 총칭(統稱)함이오 인례의지(仁禮義知)는 사람의 마땅히 행(行)하는 도덕(道德)인데 사람은 심(心)의 광명(光明)으로써 과거(過去)를 돌아보고 현재(現在)를 살피고 미래(未來)를 내다보아 도덕(道德)에 합(合)하는 생활(生活)을 하는 것이 곧 사시유행(四時流行)하는 시간(時間)의 이(理)에 맞는 것이다. 공간(空間)은 우리 눈앞에 보이는 현실(現實)이오 삼정(三情)은 본능(本能)으로서 그때그때의 현실(現實)에 응(應)하여 발로(發露)하는 것이니, 그러므로 사람은 정(情)이 승(勝)하여 공간(空間)의 현실(現實)만을 보고 시간(時間)의 과거(過去)와 미래(未來)를 보지 못하면 심(心)의 광명(光明)이 어두워져서 동물생활(動物生活)에 타락(墮落)하는 것이오 이는 동물(動物)은 전(專)혀 현실생활(現實生活)과 본능생활(本能生活)을 하고 있는 까닭이다.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