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神)은 태양(太陽)에 위거(位居)

신(神)은 태양(太陽)에 위거(位居)

천지(天地)의 신(神)과 사람의 천성(天性)은 그 본성(本性)이 동일(同一)한 것인데, 사람의 천성(天性)이 무형(無形)하고 모든 사물(事物)에 주편(周遍)하여 일정(一定)한 거처(居處)가 없는 것이로되 또한 인신(人身)의 두뇌(頭腦)에 의부(依附)하여 모든 작용(作用)을 행(行)하는 것인즉 신(神)도 천지(天地)를 통괄(統括)하여 비록 재(在)치 아니하신 곳이 없고 행(行)치 아니하시는 곳이 없으되 또한 반드시 위거(位居)하시는 곳이 있는 것이다. 신(神)은 생명(生命)과 일체이원(一體二元)이 되니 형이상(形而上)한 천행건(天行健)의 상(象)이 되고 수화(水火)의 형이상(形而上)한 기(氣)를 합(合)하여 체(體)를 삼는 것이오 천지간(天地間)의 광명(光明)의 본원(本源)이되는 태양(太陽)이 또한 건곤(乾坤)과 뇌풍(雷風)을 합(合)한 천행건(天行健)의 상(象)으로서 수화(水火)의 유형(有形)한 정(精)을 합(合)하여 유형체(有形體)로 된 것이니, 무형(無形)한 신(神)과 유형(有形)한 태양(太陽)은 그 조직(組織)의 상(象)이 동일(同一)하므로 신(神)은 태양(太陽)에 위거(位居)하시어 생생(生生)의 정(政)을 행(行)하시는 것이다. 신자(神字)가 천상(天上)의 광명(光明)이 하수(下垂)하여 만물(萬物)을 신출(伸出)한다는 뜻으로 되어 있는 것도 또한 신(神)이 태양(太陽)의 광명(光明)에 위거(位居)하시어 만물(萬物)을 생생(生生)하시는 상(象)을 말한 것이오, 태양(太陽)의 광명(光明)을 달에 시(施)하여 만물(萬物)의 씨를 작성(作成)한다는 것도 또한 신(神)이 태양(太陽)의 광명(光明)에 위거(位居)하시어 만물(萬物)의 씨를 창조(創造)하시는 이(理)를 말한 것이며, 이가 곧 신(神)이 먼저 수화(水火)를 창조(創造)하여 광명(光明)을 발(發)하게 하시고 그 수화(水火)를 물(物)의 체(體)로 하여 만물(萬物)을 창조(創造)하시고 만물(萬物)로 하여금 광명(光明)속에서 살게 하시는 이(理)이다. 광명(光明)이라 함은 수화(水火)가 합(合)하여 이루어지는 것이므로 우주간(宇宙間)의 대수화(大水火)를 체(體)로하고 있는 신(神)은 우주간(宇宙間)의 대광명(大光明)이 바로 그 체(體)로 되는 것이오 그러므로 우주간(宇宙間)에서 광명(光明)을 발(發)하고 있는 모든 항성(恒星)은 한덩어리의 광명(光明體)로서 사람의 두뇌(頭腦)와 같은 조직체(組織體)로 되어 신(神)의 위거(位居)하시는 곳이 되는 것이며, 태양(太陽)도 항성(恒星)의 하나이므로 태양계(太陽系)의 우주(宇宙)에서는 태양(太陽)이 신(神)의 위거(位居)하시는 곳이 되는 것이다. 신(神)과 생명(生命)은 일체이원(一體二元)의 이(理)로 되고 생명(生命)이 유형화(有形化)하여 처음으로 태양(太陽)을 구성(構成)한 것이므로 신(神)이 또한 태양(太陽)에 위거(位居)하시는 것이오 신(神)이 만물생생(萬物生生)의 정(政)을 행(行)하시므로 만물(萬物)의 씨의 원(元)이 또한 태양(太陽)에서 나오는 것이다.

신(神)의 위거(位居)하시는 태양(太陽)에는 수화(水火)가 있고 수화(水火)에는 취산작용(聚散作用)이 있어 생멸(生滅)의 현상(現象)이 있는 것이나, 천지통일신(天地統一神)은 유일절대(唯一絶對)하여 통체(統體)와 개체(個體)를 초월(超越)하고 그 통일체내(統一體內)에 비록 취산작용(聚散作用)이 행(行)하고 있으되 취(聚)하여도 그 체내(體內)에 취(聚)하고 산(散)하여도 그 체내(體內)에 산(散)하여 취(聚)와 산(散)을 초월(超越)하고 있으므로 천지(天地)의 신(神)은 영원불궁(永遠不窮)한 유일신(唯一神)이 되는 것이다.

신(神)이 태초(太初)에 모든 생물(生物)을 생(生)하실 때에 식물(植物)은 토중(土中)에 착근(着根)하여 스스로 수토(水土)의 영양(營養)을 섭취(攝取)하고 살며, 동물(動物)은 천연물(天然物)을 아무런 가공(加工)도 없이 그대로 먹고 몸에는 모피(毛皮)와 갑피(甲皮)같은 것을 두르고 의복(衣服)을 입을 필요(必要)가 없는 것이나, 사람은 그와는 달라서 천연물(天然物)을 그대로만 먹을 수가 없고 반드시 인공(人工)을 가(加)하여 먹으며, 몸을 보호(保護)하기 위(爲)하여는 반드시 의복(衣服)을 입어야 하며, 또 생활(生活)에 필요(必要)한 온갖 기구(器具)를 만들어야 하는 것인데, 사람이 처음으로 발생(發生)할 당시(當時)에는 인지(人智)가 열리지 못하여 자체(自體)의 지력(智力)으로써 자체(自體)의 생활(生活)을 영위(營爲)하지 못하는 것이므로 사람을 창조(創造)하신 신(神)은 자체(自體)를 인신(人身)으로 화(化)하여 신인(神人)이 되어 사람들의 모든 생활(生活)을 지도(指導)하시니 이 신인(神人)은 지상(地上)에 인류(人類)의 형상(形象)이 나타난 시초(始初)이며 신(神)이 사람을 창조(創造)하실 때에 신(神)의 형상(形象)대로 지으셨다 하는 것도 이 신인(神人)과 인류(人類)와의 관계(關係)를 말하는 것이며, 그러므로 신인(神人)은 곧 신(神)이오 사람이 신(神)에서 출생(出生)하였다 함은 곧 신인(神人)에서 출생(出生)하였다 함이다. 신(神)은 태양(太陽)에 위거(位居)하시면서 태초(太初)에 신인(神人)으로 화(化)하여 지상(地上)에 내려와서는 어느 곳에 좌정(坐定)하시는가 하면 이것을 역리(易理)로써 보건대 지(地)의 상승(上升)한 것은 간산(艮山)이오 간산(艮山)의 일양(一陽)은 천(天)에 접(接)하고 있으므로 신(神)이 지상(地上)에 내려와서 신인(神人)으로 화신(化身)하는 때는 반드시 간산상(艮山上)에 좌정(坐定)하시어 인류(人類)의 대시조(大始祖)가 되신 것이며, 그러므로 간(艮)이 상괘(上卦)로 되는 괘(卦)의 상효(上爻)에는 모두 신(神)과 광명(光明)의 상(象)이 있는 것이다.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