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神)은 영원무궁(永遠無窮)

신(神)은 영원무궁(永遠無窮)

신(神)이 유형(有形)한 만물(萬物)을 창조(創造)하는 순서(順序)를 기정형(氣精形)의 상(象)으로써 보면 천지간(天地間)에 양기(陽氣)가 먼저 음중(陰中)에서 동(動)하여 뇌(雷)가되고 뇌(雷)의 충격작용(衝激作用)에 의(依)하여 화(火)를 생(生)하였는데, 화(火)는 의부(依附)할곳이 없어서 형(形)을 이루지 못하였으며, 다음에 음기(陰氣)가 수동적(受動的)으로 동(動)하여 자기(磁氣)인 풍(風)이 되고 풍(風)의 응수작용(凝收作用)에 의(依)하여 수액(水液)을 생(生)하니, 이것이 천지유형(天地有形)의 시(始)이다. 유형(有形)의 시(始)인 수(水)가 생(生)한 연후(然後)에 화(火)가 수(水)에 의부(依附)하여 광명(光明)을 발(發)하니, 그러므로 수화(水火)는 만물창생(萬物創生)의 시(始)가되고 만물(萬物)의 생생(生生)함에는 모두 수화(水火)를 체(體)로 하는 것이며, 수화(水火)에도 형이상(形而上)한 것과 형이하(形而下)한 것이 있는데 형이상(形而上)한 수화(水火)는 신(神)의 체(體)가되고 형이하(形而下)한 수화(水火)는 만물(萬物)의 체(體)가 되는 것이다. 이미 수화(水火)가 생生한 뒤에는 무형(無形)한 신(神)은 유형(有形)한 수화(水火)를 물(物)의 체(體)로 하여 만물(萬物)을 창조(創造)하시고 스스로 수화(水火)의 속에 갈무리하여 유형(有形)한 만물(萬物)로 나타나시는 것이니, 그러므로 천지간만물(天地間萬物)은 모두 신(神)이 유형(有形)으로 표현(表現)된 것으로서 만물(萬物)의 내부(內部)에는 신(神)을 갈무리하고 있는 것이다. 여기에 만물창조(萬物創造)의 순서(順序)를 생명원(生命元) 뇌풍(雷風) 수화(水火)라고한 것은 다만 그 무형(無形)과 유형(有形)의 순서(順序)를 말함이오 실제(實際)에 있어서는 생명원(生命元)과 생명(生命)도 선후(先後)의 별(別)이 없고 생명(生命)과 신(神)도 선후(先後)의 별(別)이없고 생명원(生命元)과 뇌풍(雷風) 수화(水火)도 또한 선후(先後)의 별(別)이없고 건곤생명원(乾坤生命元)이 있는 때에 그 속에 스스로 생명(生命)이 있고 신(神)이 있고 뇌풍(雷風) 수화(水火)가 있어 한 개(個)의 천지생명체(天地生命體)를 이루고 있는 것이다.

천지간(天地間)에 포함(包含)되어 있는 만물(萬物)은 그 형질(形質)에 모두 생멸(生滅)이 있고 사람도 그 형질(形質)에 사생(死生)이 있어 모두 유한유궁(有限有窮)하며, 사람의 정신(精神)도 생전(生前)에는 천성(天性)이 되고 사후(死後)에는 귀신(鬼神)이 되어 늘 변화(變化)하고 있고, 천지간(天地間)에서 오직 신(神)만이 영원무궁(永遠無窮)하니, 이는 천지(天地)의 유기적(有機的) 통일적(統一的) 생명체(生命體)의 정신(精神)의 상(象)인 신(神)은 사람의 공동생활체(共同生活體)인 국가사회(國家社會)의 유기적(有機的) 통일적(統一的) 정신작용(精神作用)과 동리(同理)한 까닭이다. 사람은 각개인(各個人)이 자체(自體)의 생생(生生을 위(爲)하는 정신작용(精神作用)을 가지고 있는 동시(同時)에 그 여러 개인(個人)의 공동생활체(共同生活體)인 국가사회(國家社會)에도 또한 여러 개인(個人)의 유기적(有機的) 통일적(統一的)인 정신작용(精神作用)이 엉키어 있어 그 국가사회(國家社會)의 생생(生生)을 영위(營爲)하고 있는 것이며, 각개인(各個人)은 반드시 사생(死生)이 있으되 공동생활체(共同生活體)인 국가사회(國家社會)는 개인(個人)들의 세대교체(世代交替)에 의(依)하여 항구(恒久)히 존속(存續)하는 것이니, 우리 인류사회(人類社會)가 유사이래(有史以來)로 면면(綿綿)히 연속(連續)하는 것이 그 일례(一例)이오 그러므로 국가사회(國家社會)를 운영(運營)하는 유기적(有機的) 통일적(統一的) 정신작용(精神作用)도 또한 항구(恒久)하여 국가사회(國家社會)를 영원(永遠)한 미래(未來)까지 존속(存續)시켜 나가는 것이다. 국가사회(國家社會)의 유형(有形)한 행정시설(行政施設)은 사람의 육체(肉體)의 생존(生存)하는 작용(作用)의 상(象)이 되고 무형(無形)한 정치계획(政治計劃)은 사람의 정신작용(精神作用)의 상(象)이 되어 무형(無形)한 정치계획(政治計劃)이 부단(不斷)히 행(行)한 연후(然後)에 유형(有形)한 행정시설(行政施設)이 실시(實施)되는 것이니 그러므로 정치계획(政治計劃)은 영원(永遠)히 존속(繼續)되는 것이오 정치계획(政治計劃)의 행(行)치 못하는 날은 그 국가사회(國家社會)의 패쇄(敗衰)하는 날이다. 이 이(理)에 의(依)하여 천지(天地)의 유기적(有機的) 통일적(統一的) 생명체(生命體도) 그 생물(生物)의 개개체(個個體)는 생멸(生滅)이 있으되 천지생명체(天地生命體)는 영원무궁(永遠無窮)히 계승(繼承)하고 천지생명체(天地生命體)의 생생(生生)을 운영(運營)하는 정신작용(精神作用)도 또한 영원무궁(永遠無窮)하여 천지생명체(天地生命體)를 영원(永遠)한 미래(未來)까지 계계생생(繼繼生生)시켜 나가는 것이니, 이가 신(神)의 영원무궁(永遠無窮)하신 소이(所以)이다. 혹(或)은 생각하기를 만물(萬物)은 우주(宇宙)의 자연법칙(自然法則)에 의(依)하여 스스로 생성(生成)하는 것이오 신(神)의 소위(所爲)가 아니라고 하나, 자연법칙(自然法則)이라 함은 하나의 생생계획서(生生計劃書)에 불과(不過)한 것이오 생생계획서(生生計劃書)가 저절로 만물(萬物)을 생생(生生)하는 것이 아니라 능동(能動)하는 정신작용(精神作用)이 있어 그 계획서(計劃書)대로 활용(活用)하는 때에 만물(萬物)이 생생(生生)되는 것이니 신(神)이라 함은 이 능동(能動)하는 정신작용(精神作用)을 말함이오 자연법칙(自然法則)이라 함은 신(神)의 마련한 생생계획서(生生計劃書)를 말함이오 생생계획서(生生計劃書)를 활용(活用)한다함은 신(神)이 자신(自身)의 마련한 자연법칙(自然法則)을 자신(自身)이 능동(能動)하여 몸소 실시(實施)하는 것이다. 마치 인간사회(人間社會)의 모든 건설(建設)에는 건설계획서(建設計劃書)가 있는데, 이 건설계획서(建設計劃書)가 저절로 물(物)을 건설(建設)하는 것이 아니라 반드시 능동(能動)하는 정신작용(精神作用)을 가진 사람이 있어 그 계획서(計劃書)대로 활용(活用)하는 때에 비로소 건설(建設)이 이루어짐과 같은 것이다. 인간사회(人間社會)의 모든 건설(建設)이 사람의 무형(無形)한 정신작용(精神作用)에 의(依)하여 이루어짐과 같이 천지간(天地間)의 만물(萬物)도 또한 무형(無形)한 신(神)의 뜻에 의(依)하여 생생(生生)하는 것이다.

천지생생(天地生生)의 정신작용(精神作用)인 신(神)은 만물(萬物)을 생생(生生)하기 위(爲)하여 천지(天地)의 대공간(大空間)에 가득히 차 있는 만물(萬物)을 하나도 주지(周知)치 못하심이 없고 또 그들 만물(萬物)을 영원(永遠)히 계승(繼承)시키기 위(爲)하여 만물(萬物)의 생생발전(生生發展)하여 나가는 천지(天地)의 대시간(大時間)의 영원무궁(永遠無窮)한 미래(未來)를 선지(先知)치 못하심이 없으니 이는 신(神)의 지(知)이며 신(神)은 또 그들 만물(萬物)에게 자체(自體)의 생생법칙(生生法則)을 부여(賦與)하시어 어느 일물(一物)도 공간적(空間的) 시간적(時間的)으로 그 생(生)을 완수(完遂)치 못함이 없게 하시니 이는 신(神)의 능(能)이다. 계사(繫辭)에「건(乾)은 이易(이)로써 지(知)하고 곤(坤)은 간(簡)으로써 능(能)하다」하니 건(乾)의 지(知)와 곤(坤)의 능(能)은 건곤생명원(乾坤生命元)이 만물(萬物)을 생생(生生)하기 위(爲)한 지능(知能)으로서 이가 곧 신(神)의 지능(知能)이니 신(神)은 건지곤능(乾知坤能)으로써 천지(天地)의 생생(生生)을 주재(主宰)하고 계시는 것이다.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