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후(死後) 귀신(鬼神)의 이(理)

사후(死後) 귀신(鬼神)의 이(理)

사람은 신(神)의 분신작용(分身作用)에 의(依)하여 귀신(鬼神)을 체(體)로 하여 생(生)하는 것인데, 사후(死後)에는 귀신(鬼神)이 어떻게 하여 생(生)하는가 하면, 만물(萬物)에는 사생(死生)이 있고 그 사생(死生)은 생물(生物)의 씨를 조직(組織)한 기정형(氣精形)의 취산작용(聚散作用)을 인(因)함이다. 만물(萬物)은 무형(無形)에서 유형(有形)이 생(生)하고 정(精)과 기(氣)가 취(聚)하여 물(物)의 형질(形質)을 이루는 것이므로 물(物)의 사(死)하는 때에는 취(聚)한 것이 산(散)하면서 형질(形質)이 소멸(消滅)하여 다시 무형(無形)으로 돌아가는 것이니, 물(物)이 형질(形質)을 이루는 것은 생(生)함이오 형질(形質)이 멸(滅)하는 것은 사(死)함이다. 뇌풍(雷風)의 기(氣)는 무형(無形)하고 기(氣) 그대로는 형질(形質)이 생(生)치 아니하니, 처음부터 생(生)치 아니한 자(者)는 또한 멸(滅)할것이 없으므로 뇌풍(雷風)의 기(氣)는 생멸(生滅)이 없이 항존(恒存)하는 것이오 수화(水火)의 정(精)은 무형(無形)도 되고 유형(有形)도되어 취산(聚散)이 있으되 그 본체(本體)는 수화(水火)대로 항존(恒存)한 것이오, 산택(山澤)의 형(形)은 유형(有形)한 것으로서 산(山)은 지(地)가 염상(炎上)하는 화(火)를 갈무리하여 형(形)이 생(生)한 것이오 택(澤)은 유하(流下)하는 수(水)를 멈추어서 형(形)이 생(生)한 것이므로 산택(山澤)은 생멸(生滅)이 있는 것이다. 그러므로 씨의 속에 있는 뇌풍(雷風)의 기(氣)는 사생(死生)이 없이 항존(恒存)한 것이오 씨에서 싹이 생(生)하여 형질(形質)이 있은 연후(然後)에 사생(死生)이 있는 것이니, 이가 곧 취(聚)한 자(者)는 반드시 산(散)하고 생(生)한 자(者)는 반드시 사(死)한다 하는 이(理)이다. 이것을 수목(樹木)의 열매로써 보건대 열매의 속에 있는 천행건(天行健)한 씨의 기(氣)는 항구(恒久)히 계생(繼生)하여 사멸(死滅)치 아니하는 것이오 열매에서 싹이 나서 지엽(枝葉)이 자라면 그 지엽(枝葉)은 유형(有形)한 까닭에 생멸(生滅)이 있는 것이니, 싹의 트는 것이 곧 장래(將來)에 싹의 사(死)하는 장본(張本)이 되는 것이다. 사생(死生)의 이(理)를 사람의 일신(一身)으로써 보면 육체(肉體)는 유형(有形)한 형질(形質)로서 열매의 싹의 상(象)이오 천성(天性)은 무형(無形)한 기(氣)로서 씨의 속에 있는 천행건(天行健)한 기(氣)의 상(象)이라 그러므로 육체(肉體)에는 사생(死生)이 있으되 천성(天性)은 항구(恒久)히 계생(繼生)하여 멸(滅)치 아니하고 육체(肉體)의 사(死)한 뒤에도 유혼(游魂)이 되는 것이니 이것이 인사후(人死後)에 귀신(鬼神)이 존재(存在)하는 원리(原理)이다.

사람은 정기(精氣)가 취(聚)하면 생(生)하고 정기(精氣)가 산(散)하면 사(死)하는 것인데, 처음에 취(聚)하여 생(生)할 때에 이미 천성(天性)과 육체(肉體)의 이원운행(二元運行)의 이(理)가 있으므로 내종에 산(散)하여 사(死)하는 때에도 또한 이원분리(二元分離)의 이(理)가 있는 것이오, 그러므로 인사후(人死後)에는 천성(天性)이 육체(肉體)로부터 분리(分離)하여 독자(獨自)히 존재(存在)할 수 있는 것이다. 물(物)의 취(聚)한 자(者)는 반드시 산(散)하는 것이오 그 산(散)하는 때에는 또한 그 취(聚)한 바의 기간(期間)의 장단구속(長短久速)과 그 취(聚)한바의 형체(形體)의 대소후박(大小厚薄)에 따라서 그 산(散)하는 기간(期間)에도 지속(遲速)이 있는 것이니, 이는 물(物)의 생장성원리(生長成原理)가 그러한 것이다. 사람의 천성(天性)은 장구(長久)한 기간(期間)에 정기(精氣)가 취(聚)하여 자라고 여문 것이므로 사람이 사(死)하여 정기(精氣)가 분산(分散)하는 때에는 그 사(死)하는 즉시(卽時)로 아무런 형적(形迹)도 없이 소산(消散)하는 것이 아니라 수화(水火)를 체(體)로한 화염체(火炎體)는 육체(肉體)와 분리(分離)된 뒤에 어느 기간(期間)동안은 소산(消散)치 아니하고 독자(獨自)히 존재(存在)하는 것이니 이것을 유혼(游魂)이라 한다. 계사(繫辭)에「정(精)과 기(氣)가 물(物)이 되고 혼(魂)이 유(游)하여 변(變)이 되는지라 그런 고(故)로 귀신(鬼神)의 정상(情狀)을이지(知)한다」하니, 이는 수화(水火)의 정(精)과 뇌풍(雷風)의 기(氣)가 취합(聚合)하여 사람의 형질(形質)이 되고 정기(精氣)의 분산(分散)하는 때에 천성(天性)이 육체(肉體)와 유리(遊離)하여 유혼(游魂)이 되고 유혼(游魂)이 변화(變化)를 행(行)하는 것이 곧 귀신(鬼神)의 정상(情狀)이라 함이다. 사람의 생전(生前)의 천성(天性)에 심(心)과 정(情)의 분별(分別)이 있으므로 사후(死後) 유혼(游魂)의 변화(變化)에도 귀신(鬼神)의 정상(情狀)이 있으니, 정(情)은 귀(鬼)의 작용(作用)이오 상(狀)은 신(神)의 작용(作用)이라 생전(生前)의 본능(本能)인 정(情)은 귀(鬼)의 작용(作用)으로 되고 생전(生前)의 심(心)의 광명(光明)은 신(神)의 작용(作用)으로된 것이다.

사람의 천성(天性)에는 여물고 여물지 못하고 한 차이(差異)가 있으므로 사후(死後)의 귀신(鬼神)에도 또한 이와 같은 차이(差異)가 있어, 천성(天性)이 여물면 귀(鬼)와 신(神)의 작용(作用)이 아울러있고 천성(天性)이 여물지 못하면 생전(生前)의 정(情)의 상(象)인 귀(鬼)의 작용(作用)은 있으되 심(心)의 상(象)인 신(神)의 작용(作用)은 없는 것이다. 사후(死後)에 귀(鬼)와 귀신(鬼神)의 작용(作用)이 어떻게 서로 다른가하면 사람의 생전(生前)에 본능(本能)에서 발(發)한 감정(感情)은 개체(個體)의 독자(獨自)한 것으로서 그 사람의 독자(獨自)한 감정(感情)에 그치는 것이오 생전(生前)에 심(心)의 광명(光明)에서 발(發)하는 이성(理性)은 만인공공(萬人公共)한 것으로서 인류공통(人類共通)의 이념(理念)이 되는 것인데, 생전(生前)의 감정(感情)이 사후(死後)의 귀(鬼)로 되고 생전(生前)의 이성(理性)이 사후(死後)의 귀신(鬼神)으로 되는 것이므로 귀(鬼)와 귀신(鬼神)의 작용(作用)은 바로 감정(感情)과 이성(理性)의 상태로(狀態)로 발현(發現)되는 것이다. 사후(死後)의 귀신작용(鬼神作用)은 인류공통(人類共通)의 이념(理念)과 같은 것으로서 유일신(唯一神)의 작용(作用)과 상통(相通)하는 것인데, 이것을 신(神)이라고 하지 아니하고 반드시 귀자(鬼字)를 붙여서 귀신(鬼神)이라고 하는 것은 무슨까닭인가 하면 사람의 사후(死後) 귀신(鬼神)이라 하는 신(神)과 유일신(唯一神)은 그 작용(作用)이 동일(同一)하여 고저(高低)의 분(分)도 없고 불합(不合)하는 분(分)도 없고 정사(正邪)의 분(分)도 없고 완전(完全)히 산통(相通)하고 있으나 유일신(唯一神)은 천지간(天地間) 통천(統天)의 신(神)으로서 개체(個體)가 통체(統體)를 초월(超越)하고 있으나 사람의 귀신(鬼神)은 개체(個體)에 붙어있던 유혼(游魂)으로서 비록 신(神)의 작용(作用)은 있으되 한편에 개체(個體)의 본능성(本能性)을 지니고 있으므로 귀(鬼)의 작용(作用)인 개체성(個體性)을 이탈(離脫)치 못하는 것이니 그러므로 귀신(鬼神)은 인간(人間)의 대인(大人)의 격(格)이 되어 대인(大人)으로 더불어 그 길흉(吉凶)을 합(合)하고 있으되 역시(亦是) 귀(鬼)와 신(神)의 합체상태(合體狀態)를 이탈(離脫)치 못하는 것이다. 계사(繫辭)에「천지(天地)의 수(數)가 오십오(五十五)이니 이것이 써 변화(變化)를 성(成)하고 귀신(鬼神)을 행(行)하는 바이라」하니 이는 천지자연수(天地自然數)는 십(十)에서 성(成)하는 것이므로 알(一)로부터 십(十)까지를 합(合)한 오십오수(五十五數)에서 천지(天地)의 변화(變化)가 이루어 만물(萬物)이 여물고 만물(萬物)의 여무는 때에 귀신(鬼神)의 작용(作用)이 행(行)한다 함이다. 이것을 수목(樹木)으로써 보면 열매가 익어서 씨가 여문 연후(然後)에 생명(生命)이 세세계승(世世繼承)하는 것이오 씨가 여물지 아니하면 쭉정이가 되어 그것을 심어도 싹이 나지 아니하여 생명(生命)이 끊어지는 것이며, 수목(樹木)에는 심정작용(心情作用)이 없으므로 사후(死後)의 귀신(鬼神)은 없으나 씨의 세세계승(世世繼承)하는 작용(作用)이 곧 귀신(鬼神)의 작용(作用)이오 그러므로 만물(萬物)은 십수(十數)에서 여물면 변화(變化)를 성(成)하여 귀신(鬼神)의 작용(作用)을 행(行)한다 한 것이다. 이 이(理)에 의(依)하여 사람의 천성(天性)도 선(善)이 계생(繼生)하여 여문 연후(然後)에 귀신(鬼神)의 작용(作用)이 행(行)하고 사후(死後)에도 귀신(鬼神)이 있는 것이며, 천성(天性)이 여물지 못하면 생전(生前)에 본능생활(本能生活)을 하던 감정(感情)만이 남아서 귀(鬼)만 있고 귀신(鬼神)이 없는 것이다. 생전(生前)의 본능(本能)인 정(情)은 사후(死後)에도 유(游)하여 귀(鬼)가 되는데, 동물(動物)은 순전(純全)히 본능생활(本能生活)을 하고 있으니, 그러므로 동물(動物)의 사후(死後)에도 반드시 귀(鬼)가 있는 것이오, 그러므로 사람과 동물(動物)이 사후(死後)에 서로 환생(幻生)하여 사람의 귀(鬼)가 동물(動物)로 태어나기도 하고 동물(動物)의 귀(鬼)가 사람으로 태어나고 하는 것이다.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