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신(鬼神)의 영허소장(盈虛消長)

귀신(鬼神)의 영허소장(盈虛消長)

사람의 씨는 일월(日月)에서 생(生)하는데 일월(日月)에는 영허(盈虛)하는 이(理)가 있고, 사람의 천성(天性)은 수화(水火)로써 체(體)를 삼는데, 수화(水火)에는 취산(聚散)의 이(理)가 있으니, 그러므로 사람의 천성(天性)에 일월수화(日月水火)의 영허취산(盈虛聚散)하는 이(理)가 있고 사람으로 더불어 본성(本性)이 동일(同一)한 귀신(鬼神)에 또한 영허취산(盈虛聚散)하는 이(理)가 있는 것이다. 풍괘(豐卦)에「일(日)이 중(中)한즉 측(昃)하고 월(月)이 영(盈)한즉 식(食)하나니 천지(天地)의 영허(盈虛)도 시(時)로 더불어 소(消)하고 식(食)하고 하건대 하물며 사람이며 하물며 귀신(鬼神)이라오」하니 이는 천지일월(天地日月)도 그 시(時)를 따라서 영허소식(盈虛消息)이 있는 것인데 사람이나 귀신(鬼神)이 어찌 영허소식(盈虛消息)하는 시(時)가 없으리오 함이다. 소식(消息)이라 함은 종(終)하고 새로 생(生)한다 함이라, 사람은 생사(生死)하는 것이 곧 소식(消息)이오 귀신(鬼神)은 취산(聚散)하는 것이 곧 소식(消息)이다.

사람과 귀신(鬼神)은 일월(日月)에서 생(生)하는 것인데, 일월(日月)에 운행(運行)하는 도(度)가 있어 주야(晝夜) 회망(晦望)의 영허소식(盈虛消息)이 있으므로 사람의 생장성(生長成)에도 도(度)가 있고 귀신(鬼神)의 취산(聚散)에도 시(時)가 있어, 사람과 귀신(鬼神)이 시(時)로 더불어 소식(消息)하는 것이다. 사람과 귀신(鬼神)의 소식(消息)이라 함은 사람이 죽어서 귀신(鬼神)이 되고 귀신(鬼神)이 다시 사람으로 태어나고 하는 것이 곧 소식(消息)인데 이 소식(消息)에는 환생(幻生)과 장존(長存)의 두 가지 형태(形態)가 있는 것이다.

천지(天地)가 영허(盈虛)하여 일월(日月)의 광명(光明)이 소식(消息)하면서 주야회망(晝夜晦望)이 순환(循環)하니, 이것은 광명(光明)의 환생(幻生)하는 상(象)이오, 광명(光明)은 비록 소식(消息)하되 광명(光明)의 본체(本體)는 항상(恒常)하여 생멸(生滅)이 없으니, 이것은 광명(光明)의 장존(長存)하는 상(象)이다. 일월(日月)의 광명(光明)에 환생(幻生)과 장존(長存)의 상(象)이 있으므로 일월(日月)에서 생(生)한 사람과 귀신(鬼神)에도 또한 환생(幻生)과 장존(長存)의 상(象)이 있으니, 귀신(鬼神)은 달에서 사람의 씨의 체(體)로 되고 사람의 사후(死後)에 다시 귀신(鬼神)이 되어 귀신(鬼神)에 소식(消息)이 있는 것은 귀신(鬼神)의 환생(幻生)하는 상(象)이오 귀신(鬼神)의 형태(形態)에는 소식(消息)이 있으되 귀신(鬼神)의 본원(本源)은 항존(恒存)하여 생멸(生滅)이 없는 것은 귀신(鬼神)의 장존(長存)하는 상(象)이다. 귀신(鬼神)의 환생(幻生)과 장존(長存)의 상(象)은 사람의 생장성(生長成)하는 형태(形態)에도 나타나고 있으니, 사람이 무형(無形)한 귀신(鬼神)에서 생(生)하여 유형(有形)으로 화(化)하는 것은 곧 귀신(鬼神)이 무형(無形)으로부터 유형(有形)으로 화(化)한 것이므로 사람의 출생(出生)하는 것은 귀신환생(鬼神幻生)의 상(象)이 되는 것이오 사람의 천성(天性)이 여물어서 귀신(鬼神)의 작용(作用)이 생(生)하는 것은 곧 귀신(鬼神)이 유형중(有形中)에 갈무리하여 항존(恒存)하는 것이므로 사람의 여무는 것은 귀신장존(鬼神長存)의 상(象)이 되는 것이다. 사람과 귀신(鬼神)은 그 본원(本源)이 동일(同一)하며 다만 육체(肉體)의 사생(死生)과 형(形)의 현장(顯藏)이 있을 뿐이니, 그러므로 사(死)의 속에 생(生)의 원(原)이 있고 생(生)의 속에 사(死)의 본(本)이 있는 것이다. 사람의 생(生)하는 것은 귀신환생(鬼神幻生)의 상(象)이오 사람의 여무는 것은 귀신장존(鬼神長存)의 상(象)인데, 사람의 자라는 것은 생(生)과 성(成)의 중간(中間)에 있어 귀신(鬼神)의 작용(作用)을 내부(內部)에 포함(包含)하고 형질(形質)이 외면(外面)에 나타나서 유형(有形)한 형질(形質)을 기르기 위(爲)하여 물질생활(物質生活)을 하는 것이다. 사람은 생(生)하면 반드시 자라야하고 또 사람이 여물기 위(爲)하여는 반드시 자라야 하는 것이니, 이 자라는 기간중(期間中)에 잘 자라면 천성(天性)이 여물어서 유형(有形)속에 귀신(鬼神)의 작용(作用)이 생(生)하여 그 사후(死後)에도 귀신(鬼神)이 장존(長存)하는 것이다.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