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生生)의 환운동(圜運動)-우주(宇宙)는 원상조직(圓狀組織)

第四章 사람의 생생(生生)

第一節 생생(生生)의 환운동(圜運動)

■ 우주(宇宙)는 원상조직(圓狀組織)

만물(萬物)의 생생(生生)에는 종(終)하고 시(始)함이 있어, 종(終)하는데서 다시 시(始)하여 순환(循環)하는 것이오, 순환(循環)하여 끝이 없은 연후(然後)에 그 생생(生生)이 영원(永遠)하여 궁(窮)치 아니하는 것이니, 이것을 환운동(圜運動)이라하며, 천지(天地)는 자체(自體)가 영원불궁(永遠不窮)히 생생(生生)하기 위(爲)하여 반드시 환운동(圜運動)을 행(行)하는 것이오「건(乾)은 환(圜)이 된다」함은 천지(天地)의 환운동(圜運動)을 말한 것이다.

환운동(圜運動)에는 공간운동(空間運動)과 시간운동(時間運動)의 두 가지 형태(形態)가 있다. 천지(天地)의 공간(空間)은 한 광명체(光明體)로 되어 광명(光明)의 비치는 범위(範圍)안이 곧 천지(天地)의 공간(空間)인데, 광명(光明)은 일훈(日暈) 월훈(月暈)과 같이 원상(圓狀)으로 되어 있으므로 공간(空間)도 또한 원상(圓狀)으로 되어 있고, 공간(空間)이 원상(圓狀)으로 되어 있는 까닭에 공간(空間)을 돌고있는 지구(地球)와 달도 모두 환전(圜轉)하는 환운동(圜運動)을 행(行)하는 것이다. 공간(空間)과 시간(時間)은 천지태일체(天地太一體)의 양작용(兩作用)으로서 시간(時間)의 추이(推移)하는 구간(區間)이 곧 공간(空間)이오 공간(空間)을 역행(歷行)하는 기간(期間)이 곧 시간(時間)이다. 공간(空間)에 환운동(圜運動)이 있으므로 시간(時間)에도 또한 환운동(圜運動)이 있어 지구(地球)와 달의 공간적(空間的) 환운동(圜運動)은 또한 주야(晝夜) 사시四時 회망(晦望)과 같은 시간적(時間的) 환운동(圜運動)으로 되는 것이오 따라서 천지간(天地間)에 생생(生生)하고 있는 모든 생물(生物)의 생생(生生)에도 반드시 공간(空間)과 시간(時間)의 환운동(圜運動)이 있어, 끝없는 생생(生生)을 계속(繼續)하는 것이니, 초목(草木)의 열매에서 싹이 나고 싹이 줄기로 되고 줄기에 다시 열매가 맺히며 충류(虫類)의 난(卵)에서 유충(幼虫)이 나고 유충(幼虫)이 성충(成虫)으로되고 성충(成虫)이 다시 난(卵)을 생(生)하며, 조류(鳥類)가 난(卵)을 생(生)하고 난(卵)에서 다시 조(鳥)가 생(生)하고 함과 같은 것은, 모두 공간적(空間的) 환운동(圜運動)과 시간적(時間的) 환운동(圜運動)의 양면(兩象)을 겸(兼)하여 세세(世世)로 계승(繼承)하여 궁(窮)치 아니하는 것이다. 천지(天地)가 만물(萬物)을 생생(生生)함에는 천지(天地)와 생물(生物)과의 사이에 또한 환운동(圜運動)이 있어야하고, 만일(萬一) 환운동(圜運動)이 없으면 직선운동(直線運動)이 되고 직선운동(直線運動)은 어느때든가 또는 어느곳에서든가 반드시 끝나는데가 있고, 끝나는데가 있으면 궁(窮)함이 있어 영원(永遠)치 못한 것이다.

천지(天地)의 생생운동(生生運動)은 모두 환운동(圜運動)을 행(行)하고 있으므로 만물(萬物)의 구조(構造)도 모두 원상(圓狀)으로 되어 있으니, 저 일월(日月) 지구(地球)의 형태(形態)가 원상(圓狀)을 띠고 있음은 물론(勿論)이오, 지상(地上)에서 우리 인간(人間)을 비롯하여 조수(鳥獸) 충어(虫魚) 식물등(植物等)의 구조(構造)가 모두 원상(圓狀)으로 되어 원주상(圓柱狀)의 체간(體幹) 지속(肢屬) 경엽등(莖葉等)과 평원상(平圓狀)의 안면(顔面) 목엽등(木葉等)과 원구상(圓球狀)의 안구(眼球) 자란(子卵) 과실등(果實等)과 원공상(圓孔狀)의 이공(耳孔) 비공(鼻孔) (구강등口腔等) 무수(無數)한 원상물(圓狀物)이 나열(羅列)되어 있고 심지어(甚至於) 우리의 주위(周圍)를 둘러싼 산봉(山峰)이 모두 원상(圓狀)이오 초목(草木)의 엽상(葉上)에 맺힌 수적(水滴)도 원구상(圓球狀)이오 수은(水銀)이나 철속(鐵屬)의 용액(鎔液)을 산포(散布)하면 또한 원구상(圓球狀)이 되니, 이는 천지(天地)의 운동(運動)이 모두 원공중(圓空中)을 환행(圜行)하여 잠시도(暫時)도 쉬지 아니하는 까닭에 만물(萬物)이 모두 그 작용(作用)을 받아서 원상(圓狀)을 띠지 아니하는 것이 없는 것이다.

천(天)에서 씨를이지(地)에 하시(下施)하면 그 씨는 생물(生物)이 되어 어떠한 형태(形態)로든지 다시 천(天)으로 환행(圜行)하는 것이오, 생물(生物)이 천(天)으로 환행(圜行)한다 함은 부모(父母)가 자(子)를 생(生)하고 자(子)가 부모(父母)를 닮아서 세세계승(世世繼承)하는 것이 곧 공간적(空間的) 환운동(圜運動)과 시간적(時間的) 환운동(圜運動)을 통(通)하여 천(天)으로 환행(圜行)하는 상(象)이다. 만물(萬物)은 신(神)에서 생(生)하여 신(神)을 부모(父母)로 하므로 만물(萬物)이 장성(長成)하여 신(神)을 닮는 것이 곧 신(神)과 만물(萬物)의 환운동(圜運動)인데 신(神)은 무형(無形)하니, 만물(萬物)이 어떻게 신(神)을 닮을 수가 있는가 하면 신(神)이라 함은 우주생명체(宇宙生命體)의 정신(精神)이라 만물(萬物)의 정신(精神)이 신(神)의 형상(形像)과 일치(一致)하는 것이 곧 신(神)을 닮는 것이며 지상(地上)에 출생(出生)한 생물중(生物中)에서 식물(植物)과 동물(動物)은 비록 신(神)을 부모(父母)로하고 있으되 그 정신작용(精神作用)이 신(神)을 닮을 수가 없으므로 세세계승(世世繼承)하는 자(子)가 되지 못하는 것이오 오직 사람은 신(神)의 자손(子孫)으로서 그 천성(天性)이 신(神)을 닮아서, 천성(天性)에 신작용(神作用)이 있고 사후(死後)에 다시 귀신(鬼神)이 되는 것이므로 신(神)과 사람과의 사이에는 공간적(空間的) 시간적(時間的)으로 환운동(圜運動)이 행(行)하고 있는 것이니, 그러므로 천지(天地)의 신(神)은 자체(自體)가 영원(永遠)히 생생(生生)하시기 위(爲)하여 사람을 생(生)하여 함께 환운동(圜運動)을 행(行)하는 것이오, 여기에 사람의 영귀성(靈貴性)이 있는 것이다.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