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악(善惡)이 모두 자유(自由)

第二節 자유의지(自由意志)와 선악(善惡)

■ 선악(善惡)이 모두 자유(自由)

사람의 천성(天性)이 발용(發用)함에는 자유(自由)가 있어 그것이 자유의지(自由意志)가 되는 것이니. 이는 사람은 각기(各其) 거주(居住)를 달리하고 그 거주(居住)하는 곳의 지의(地宜) 기후(氣候) 식물등(食物等)이 동일(同一)치 아니하므로 자체(自體)가 생생(生生)하기 위(爲)하여 자체(自體)의 생생(生生)을 적의(適宜)히 재성(裁成)할 수 있는 자유의(自由意志)를 가지지 아니할 수가 없고, 또 사람은 신(神)을 우(祐)하여 모든 생활자료(生活資料)를 생산(生産)하고 공동(共同生活)에 필요(必要)한 제도(制度)를 만들어 사람을 생양(生養)하는 사업(事業)을 행(行)하고 함에는 그 계획(計劃)을 세우고 재능(才能)을 발휘(發揮)하여 인공(人工)을 행(行)할 수 있는 자유의지(自由意志)를 가지지 아니할 수가 없고 한 까닭이다. 그러므로 사람의 자유의지(自由意志)는 그 출생(出生)하는 때에 천지(天地)로부터 품수(稟受)한 천부(天賦)의 자유(自由)이니 계사(繫辭)에「천하(天下)가 무엇을 사(思)하며 무엇을 여(慮)하리오 천하(天下)가 동귀(同歸)하되 길은 다르고 일치(一致)하되 여(慮)는 백(百)이라」하니 동귀일치(同歸一致)라함은 신(神)에게로 귀일(歸一)함을 말함이오 길이 다르고 여(慮)가 백(百)이라 함은 각자(各自)의 천성(天性)에 자유(自由)가 있다 함을 말함이다. 그러므로 천성(天性)의 자유(自由)는 자체(自體)가 생생(生生)하고 또 사람을 생양(生養)하기 위(爲)하여 천(天)으로부터 받은 바의 자유(自由)로서 이것은 신(神)을 우(祐)하는 자유(自由)이오 천공(天工)을 대행(代行)하는 자유(自由)이다.

사람은 자유의지(自由意志)와 생(生)을 영위(營爲)하는 지능(知能)이 있고 또 사람의 천성(天性)은 선(善)의 계생(繼生)하여 여문 것이므로 천성(天性)은 선(善)한 것인데 사람에게 악(惡)이 있는 것은 무슨까닭인가, 먼저 선악(善惡)이라는 것을 역리(易理)로써 보면 천성(天性)은 씨의 조직(組織)과 같은 것으로서 씨에서 싹이 나오는 것이 곧 선(善)인즉 씨가 여물지 아니하고 쭉정이로 되어 싹이 나오지 아니하는 것은 선(善)을 해(害)함이 있는 까닭이오, 선(善)을 해(害)하는 것이 곧 악(惡)이니, 이는 생생(生生)하여 발육(發育)함은 선(善)이 되고 생생(生生)을 해(害)하는 것은 악(惡)이 된다함이며, 그러므로 사람을 생양(生養)하는 사업(事業)을 돕는 것은 선(善)한 일이오, 생양사업(生養事業)을 해(害)하는 것은 악(惡)한 일이니, 이가 선악(善惡)을 판별(判別)하는 표준(標準)이 되는 것이다.

혹(或)은 말하기를 신(神)이 사람을 창조(創造)하실 때에 무엇 때문에 사람에게 자유의지(自由意志)와 지능(知能)을 주어서 악(惡)을 행(行)하게하고 또 그 악(惡)을 방지(防止)치 아니하는가 하는데, 신(神)이 만물(萬物)을 창조(創造)하실 때에 먼저 식물(植物)을 지어서 행동(行動)의 자유(自由)와 지능(知能)을 주시지 아니하고, 다음에 동물(動物)을 창조(創造)하심에 행동(行動)의 자유(自由)만을 주시고 지능(知能)을 주시지 아니하며, 그 다음에 사람을 창조(創造)하심에 천지유일신(天地唯一神)의 형상(形像)대로 짓고 신(神) 자신(自身)이 가지고 있는 자유의지(自由意志)와 지능(知能)을 그대로 주시고 신(神)의 말하는 언어(言語)를 주어서 신(神)과 사람이 서로 수작(酬酌)하게 하시어 사람으로 하여금 자라고 여물어서 신(神)에게로 환행(圜行)하도록 하시었으므로, 사람은 인공(人工)으로써 천공(天工)의 미성(未成)함을 대성(代成)하고 천성(天性)이 여물어서 신작용(神作用)이 생(生)하여 천(天)으로 환행(圜行)하는 것이니, 사람의 자유(自由)는 사람의 자라는 동안 아무런 제한(制限)을 받지 아니하는 천부(天賦)의 자유(自由)이다. 신(神)과 생명(生命)은 일체이원(一體二元)의 이(理)로 되는데 신(神)은 영원(永遠)한 생생(生生)을 주재(主宰)하므로 만물(萬物)의 씨를 창조(創造)하심에 모두 영원성(永遠性)을 부여(賦與)하여 세세(世世)로 계승(繼承)케 하시니, 그러므로 만물(萬物)의 생장성운동(生長成運動)에 있어서, 생(生)의 상(象)인 씨의 창조(創造)와 성(成)의 상(象)인 열매의 여무는 것은 신(神)이 직접주재(直接主宰)하시고 씨에서 싹이 나와서 열매를 맺기까지의 형질(形質)의 자라는 동안은 유형(有形)을 주재(主宰)하는 생명체(生命體)가 그 임무(任務)를 맡고 있는 것이며, 물(物)의 유형(有形)하는 동안에는 신(神)은 형질중(形質中)에 갈무리하여 다만 그를 따라 가실 뿐이다. 이것을 사람의 생생(生生)으로써 보면 사람의 씨의 시생(始生)하는 일과 사람의 천성(天性)이 여물어서 신(神)에게로 환행(圜行)하는 일은 신(神)이 주재(主宰)하시고, 사람의 출생이후(出生以後)에 육체(肉體)를 생양(生養)하고 정신(精神)을 수련(修鍊)하는 등(等) 자라는 동안의 일은 하나의 독립(獨立)된 생명체(生命體)로 되어있는 사람 자신(自身)의 임무(任務)로 되는 것이다.

신(神)이 사람을 창조(創造)하실 때에 신(神)의 형태(形像)대로 지은 까닭에 신(神)에게 자유의지(自由意志)와 지능(知能)이 있음과 같이 사람에게도 자유의지(自由意志)와 지능(知能)을 부여(賦與)하신것인데, 사람은 자라는 동안에 그 자유의지(自由意志)와 지능(知能)을 마음껏 행사(行使)하여 선(善)할 수도 있고 악(惡)할 수도 있으며, 신(神)은 다만 사람의 행위(行爲)의 결과(結果)에 대(對)하여 해복(害福)을 주실 뿐이다. 해복(害福)이라 함은 사람이 자라는 동안에 선(善)을 행(行)하든지 악(惡)을 행(行)하든지 그것은 모두 사람의 자유(自由)이오 선(善)이 쌓이면 사람의 천성(天性)이 여물어서 신(神)을 닮아 알맹이가 되고 악(惡)이 쌓이면 천성(天性)에 신작용(神作用)이 없어서 쭉정이가 되는 것이니, 이가 곧 해복(害福)이오 이것을 자연법칙면(自然法則面)으로써 보면 응보(應報)가 되는 것이다. 그러므로 사람은 자기(自己)의 자유의지(自由意志)대로 행(行)한 행위(行爲)에 대(對)하여 그 자신(自身)이 책임(責任)을 지는 것이다.

사람은 자신(自身)이 자라는 자유(自由)를 가지고 있으므로 남을 자라게 하는 능력(能力)의 자유(自由)도 있어 능(能)히 사람을 생양(生養)하는 사업(事業)을 행(行)할 수가 있는 것이오 여무는 일은 그렇지 아니하여 자신(自身)의 여무는 것도 신(神)의 주재(主宰)에 속(屬)하는 것이므로 남을 여물게 할 수는 없으며, 다만 사부(師傅)가 제자(弟子)의 천성(天性)을 여물게 하는 것은 사부자신(師傅自身)의 자유능력(自由能力)이 아니라 성인(聖人)이 설(設)하여 놓은 신도(神道)의 교(敎)로써 가르치는 까닭이니 그러므로 사람은 신작용(神作用)에 의(依)하여서만 천성(天性)이 여물수가 있는 것이다.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