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질문명(物質文明)의 몰락(沒落)과 정신문명(精神文明)의 발달(發達)

 

물질문명(物質文明)의 몰락(沒落)과 정신문명(精神文明)의 발달(發達)

 

사람의 생리(生理)가 시운(時運)을 따라서 변화(變化)하므로 사람의 학문(學問)의 경향(傾向)도 또한 시운(時運)을 따라서 변화(變化)하는 것이다. 만물(萬物)의 생생(生生)에는 모두 생명(生命)과 신(神)의 이원(二元)이 있는데, 생명(生命)의 운동(運動)은 무형(無形)에서 유형(有形)한 형질(形質)이 생(生)하여 물질(物質)이 되고, 신(神)은 무형(無形)하여 유형(有形)한 물질(物質)속에 갈무리하여 있고 사람의 천성(天性) 심정등(心情等) 정신(精神)은 형질(形質)속에 갈무리하여 있는 신작용(神作用)이다. 그러므로 사람은 형질(形質)이 자라기는 물질(物質)로써 하고 정신(精神)이 여물기는 신작용(神作用)으로써하며, 또 사람은 자라는 일만을 자유의지(自由意志)에 의(依)하여 행(行)하고 생(生)하고 여무는 일은 신작용(神作用)에 의(依)하여 행(行)하는 것이므로 그 형질(形質)이 자라기 위(爲)하여 물질생활(物質生活)을 영위(營爲)함에는 사람마다 그 개체(個體)의 자유(自由)에 의(依)하여 행(行)하는 것이다. 동물(動物)들은 천연물(天然物)에 대(對)하여 아무런 가공(加工)도 없이 그대로 먹고살지만 사람은 반드시 천연물(天然物)에 인공(人工)을 가(加)하여 그 소용(所用)하는 물자(物資)를 창제(創製)하는 것이니 이가 인공(人工)이 천공(天工)을 대성(代成)함이오 이는 사람에게 물(物)을 창제(創製)하는 재능(才能)과 자유(自由)가 있는 까닭이다.

지금은 장(長)의 시운(時運)이오 장(長)의 시운(時運)은 형질(形質)의 자라는 때이므로 사람들은 자체(自體)가 자라기 위(爲)하여 형질(形質)의 자라는 원리(原理)를 연구(硏究)하기에 심력(心力)을 다하고 있는데, 장(長)의 시운(時運)의 초기(初期)에는 사람들의 생활(生活)이 단순(單純)하고 그 정신작용(精神作用)이 또한 어리므로 그 생활(生活)에 필요(必要)한 사물(事物)에 대(對)한 연구(硏究)가 부분적(部分的)으로는 진보(進步)와 발명(發明)이 깊지 아니하였으나 그 원리(原理)를 체계적(體系的)으로 짜 놓은 학문(學問)은 없었으며, 사람들의 정신(精神)이 점차(漸次) 자람을 따라서 비로소 사물(事物)을 연구(硏究)하는 여러 가지 방법(方法)이 안출(案出)되고 그중(中)에서도 특(特)히 분석(分析)과 실험(實驗)에 의(依)하여 형질(形質)의 자라는 원리(原理)를 찾아내는 학문(學問)이 생기니 이가 곧 과학(科學)이다. 과학(科學)이라 함은 분석(分析)과 실험(實驗)에 의(依)하여 물질(物質)의 조직운행(組織運行)되는 원리(原理)를 증명(證明)하는 학문(學問)이오 분석(分析)이라 함은 초목(草木)의 자랄 때에 지엽(枝葉)이 점점(漸漸) 나뉘움과 같은 것이니 과자(科字)도 초목(草木)이 자라서 가지가 나뉘운다는 뜻이며, 그러므로 과학(科學)은 장(長)의 시운(時運)에 사람들이 자체(自體)가 자라기 위(爲)하여 형질(形質)의 자라는 원리(原理)를 안출(案出)하여 계통적(系統的)으로 그 원리(原理)의 체계(體系)를 세운 학문(學問)이다. 장(長)의 시운(時運의 초기(初期)에는 비록 과학(科學)이라는 (學問)은 없었으나 사람들이 인공(人工)으로써 천공(天工)을 대행(代行)하여 그 생활자료(生活資料)를 창제(創製)하여 살아온 것이오 이들 창제물(創製物)은 현철(賢哲)한 선지자(先知者)들이 나와서 발명발견(發明發見)한 것이니 이는 과학이전(科學以前)의 인공(人工)이나 그 이후(以後)의 인공(人工)이나가 모두 그 때와 환경(環境)에 따라서 사람의 정신(精神)에서 안출(案出)된 것이다. 그러므로 지금에 온 세인(世人)이 과학(科學)의 위데(偉大)함을 경탄(敬歎)하여 과학만능시대(科學萬能時代)가 되고 있으나 이것은 결(決)코 과학(科學)의 위대(偉大)함이 아니라 오로지 사람의 정신발달(精神發達)의 위대(偉大)함에 기인(基因)한 것이다. 사람의 정신(精神)에는 생(生)하고 자라고 여물고 하는 발전(發展)이 있고 장(長)의 시운(時運)의 사람의 정신(精神)은 시운(時運)과 함께 자라고 있으므로 사람의 자유의지(自由意志)에 의(依)하여 능(能)히 사물(事物)을 분석(分析) 실험(實驗)하여 형질(形質)의 자라는 원리(原理)인 과학(科學)이라는 학문(學問)을 발견(發見)한 것이니 그러므로 과학(科學)은 사람의 정신(精神)의 자라는 과정(過程)에 형질(形質)의 자라는 원리(原理)를 연구(硏究)하는 방법(方法)으로서 안출(案出)된 산물(産物)에 불과(不過)한 것이오 이는 사람의 정신(精神)이 위대(偉大)하여 그 자라는 때에 물질문명(物質文明)을 건설(建設)하기 위(爲)하여 과학(科學)이라는 한 용구(用具)를 쓴 것이다.

그러므로 과학(科學)은 장(長)의 시운(時運)의 인류사회(人類社會)에 찬란(燦爛)한 물질문명(物質文明)을 건설(建設)한 공적(功績)은 적지 아니하나 거기에는 스스로 일정(一定)한 한도(限度)가 있고 그 한도(限度)에 달(達)하면 그 이상(以上) 더 자라지 못하고 도리어 병적증상(病的症狀)이 나타나는 것이다.

만물(萬物)에는 물질(物質)과 정신(精神)의 양면(兩面)이 있어 생장성(生長成)의 운동(運動)을 행(行)하고 있는데 사람은 정신(精神)이 선(善)하기만 하면 무한성(無限性)을 가지고 생(生)하고 자라고 여물어서 신(神)과 상통(相通)하는 것이지만 물질(物質)로 된 형질(形質)은 자라기만하고 여물지 못하는 것이니, 이는 형질(形質)이 자람을 극(極)하면 여무는 것이 아니라 노쇠(老衰)하여 소멸(消滅)하는 길로 향(向)하는 까닭이다. 이것을 초목(草木)으로써 보면 여름에 초목(草木)의 지엽(枝葉)이 번성(繁盛)하여 천록(靑綠)이 만지(滿地)하면 그 영화(榮華)한 경치(景致)는 가위(可謂) 절승(絶勝)이다. 그러나 여름과 가을의 교대(交代)하는 어느 하루아침에 이르러 기후(氣候)의 변화(變化)로 인(因)하여 추풍(秋風)이 일어나면 이제까지 번영(繁榮)을 극(極)하던 지엽(枝葉)의 영화(榮華)는 일시(一時)에 고락(枯落)하고 여문 열매만이 가지의 사이에 남게 되는 것이니, 지엽(枝葉)의 영화(榮華)는 사람의 형질(形質)의 상(象)이오 여문 열매는 사람의 여문 정신(精神)의 상(象)이다. 인류사회(人類社會)는 우주(宇宙)의 시운(時運)에 응(應)하여 장(長)의 시운(時運)과 성(成)의 시운(時運)이 있으므로 장(長)의 시운(時運)에서 성(成)의 시운(時運)으로 넘어가는 때에는 이제까지의 물질문명(物質文明)은 사람의 형질(形質)과 같이 또한 초목(草木)의 지엽(枝葉)과 같이 반드시 자람을 정지(停止)하고 노쇠고락(老衰枯落)하는 것이오 그 뒤에는 사람의 여문 정신(精神)이 신작용(神作用)을 행(行)함과 같이 또한 초목(草木)의 열매가 여물어서 세세계승(世世繼承)하는 작용(作用)을 행(行)함과 같이 반드시 한 차원(次元) 더 높은 신작용(神作用)의 문명(文明)이 발생(發生)하는 것이다.

그러면 과학(科學)은 그 자람을 극(極)하고 한 차원(次元) 높은 새 문명(文明)을 낳을 수가 없는가 하면, 과학(科學)은 분석실험(分析實驗)하는 방법(方法)을 통(通)하여 형질(形質)의 자라는 원리(原理)를 찾아내는 학문(學問)이니 형이하학적(形而下學的)인 물질(物質)의 면(面)은 이러한 방법(方法)으로써 연구(硏究)할 수가 있으나 분석실험(分析實驗)의 영역외(領域外)에 있는 형이상적(形而上的) 사물(事物) 예(例)컨대 만물(萬物)의 씨는 처음에 어떻게 생기고 또 어떻게 여물어서 우주창조(宇宙創造) 당시(當時)에 생겨난 씨가 지금까지 세세계승(世世繼承)하여 전래(傳來)하는가 하는 원리(原理)라든가 만물(萬物)에는 그 생장성(生長成)하는 자연법칙과(自然法則)과 정연불란(整然不亂)한 질서(秩序)가 어떻게 생겨서 각자(各自)가 독립적(獨立的)으로 생성(生成)하면서 또한 전체(全體)가 유기적(有機的)으로 함께 생성(生成)하고 있는가 하는 작용(作用)이라든가에 대(對)하여는 일언반구(一言半句)의 답안(答案)도 내리지 못하고 있으니 이는 과학(科學)은 사람이 형질(形質)의 자라는 원리(原理)를 찾기 위(爲)하여 안출(案出)된 학문(學問)이므로 과학(科學)으로서는 물질(物質)의 자라는 원리(原理)밖에는 연구(硏究)하지 못하는 것이다. 사람은 형질(形質)의 자라는 동안에만 자유의지(自由意志)를 행사(行使)하고 과학(科學)은 사람의 자유의지(自由意志)에 의(依)하여 안출(案出)된 학문(學問)이오 사람의 정신(精神)의 여무는 것은 신작용(神作用)에 의(依)하여 행(行)하는 것이므로 과학(科學)으로써 사물(事物)을 연구(硏究)함에는 오직 형질(形質)의 자라는 범위(範圍)에 그치고 그 이상(以上)의 여무는 영역(領域)에 대(對)하여는 거의 무지(無知)에 가까운 것이다. 더욱이 만물(萬物)은 모두 우주신(宇宙神)에서 창조(創造)되고 신(神)을 중심(中心)으로하여 그자라는 때는 원심운동(遠心運動)을 행(行)하여 형질(形質)이 자라고, 그 여무는 때는 향심운동(向心運動)을 행(行)하여 정신(精神)이 여물면서 신(神)에게로 돌아가는 것인데, 과학(科學)은 형질(形質)의 자라는 원리(原理)를 찾는 물질학(物質學)으로서 원심운동(遠心運動)을 행(行)하고 있으며, 원심운동(遠心運動)을 행(行)하는 자(者)는 신(神)으로부터 멀어지는 것이므로 과학(科學)은 발달(發達)하면 발달(發達)할수록 신(神)으로부터 더욱 멀어지고 내종에는 전연(全然) 신(神)을 망각(忘却)하게 되는 것이니, 이 원심운동(遠心運動)에서 향심운동(向心運動)으로 넘어가는 전환점(轉換點)이 곧 과학(科學)으로서는 넘을 수 없는 한도(限度)로서 한차원(次元) 더 높은 문명(文明)을 탄생(誕生)할 수 없는 소이(所以)이다.

만물(萬物)에는 생장성(生長成)의 운동(運動)이 있어 자라면 반드시 여물기로 되어 있으되 형질(形質)과 같은 것은 자람이 극(極)하면 노쇠(老衰)하여 소멸(消滅)의 길로 향(向)하는데 이소멸(消滅)의 길로 걸어가는 과정(過程)에 병적증상(病的症狀)이 일어나는 것이니, 노인(老人)들의 노쇠(老衰)가 곧 이 병(病)의 증상(症狀)이다. 과학문명(科學文明)은 물질문명(物質文明)으로서 인간사회(人間社會)의 도덕(道德)이나 선악(善惡)같은 것은 전연(全然) 관섭(關涉)하지 아니하고 오직 물질생활(物質生活)의 일층향상(一層向上)을 위(爲)하는 것인데 사람들이 인류(人類生活)의 향상(向上)을 위(爲)하여 안출(案出)한 과학(科學)이 지금에 와서는 도리어 원자무기(原子武器)를 만들어 가지고 순식간(瞬息間)에 이 지구(地球)도 파괴(破壞)할 수 있을만치 횡포(橫暴)하여 인류(人類)의 생존(生存)을 위협(威脅)하고 있으니, 이는 과학(科學)이 노쇠병(老衰病)에 걸린 증상(症狀)이다.

인구(人口)의 생산(生産)은 사람의 형질(形質)의 자라는 상(象)이오 인류(人類)의 생생운동(生生運動)은 반드시 한번 음(陰)하고 한번 양(陽)하여 음양(陰陽)이 조화(調和)한 연후(然後)에 과도(過度)한 것도 없고 불급(不及)한 것도 없고 적당(適當)히 생(生)하고 적당(適當)히 자라는 것인데, 장(長)의 시운(時運)에 사람들의 기(氣)가 모두 외향(外向)하고 그 숭상(崇尙)하는 학문(學問)인 과학(科學)이 또한 자라는 방면(方面)으로 돌진(突進)하여 발산(發散)하는 것만을 알고 내수(內收)할 줄을 알지 못하므로 형질形質이 과도過度히 자라서 인구人口의 생산(生産)이 급격(急激)히 팽창(膨脹)하여 도리어 인류자체(人類自體)의 생활(生活)을 위협(威脅)하고 있으니, 이는 형질(形質)이 너무 자라서 노쇠병(老衰病)에 걸린 증상(症狀)이다. 원자무기(原子武器)의 횡포(橫暴)와 인구생산(人口生産)의 과잉(過剩)은 과학(科學)이 형질(形質)의 자라는 일에만 편중(偏向)하고 여무는 원리(原理)를 알지 못하는 소치(所致)로 생긴 병적증상(病的症狀)이며, 이 병(病)은 과학(科學)속에는 아무런 치료방법(治療方法)이 없는 것이다.

그러나 사람의 정신(精神)에는 생장성(生長成)의 발전(發展)이 있는지라, 장(長)의 시운(時運)에는 형질(形質)의 자라는 원리(原理)의 학문(學問)인 과학(科學)을 발명(發明)하여 찬란(燦爛)한 물질문명(物質文明)을 건설(建設)한 것이오 과학(科學)에는 자라는 원리(原理)만 있고 여무는 원리(原理)가 없으므로 노쇠(老衰)하여 병적증상(病的症狀)이 생기고 있지만, 사람의 정신(精神)은 장(長)의 시운(時運)에서 성(成)의 시운(時運)으로 넘어가는 때에는 여물기 위(爲)하여 자라기를 구(求)하지 아니하므로 시운(時運)으로 더불어 함께 여물려고 하는 인류(人類)에게는 과학(科學)은 쓸 곳이 없는 묵은 학문(學問)이 되는 것이오 또 여문다는 일은 자라는 원리(原理)의 학문인(學問)인 과학(科學)에게는 전연(全然) 상상(想像)조차 부도(不到)하는 미지(未知)의 경역(境域)이다. 그러므로 여물기를 구(求)하는 사람에게는 여무는 원리(原理)의 학문(學問)이 필요(必要)한 것이오 이 학문(學問)은 곧 정신(精神)을 여물게 하는 정신작용(神作用)의 원리(原理)인 신학(神學)이다. 성(成)의 시운(時運)에는 오직 신학(神學)만이 사람의 정신(精神)을 여물게 하여 과도(過度)히 자란 과학(科學)의 병적증상(病的症狀)을 극복(克服)하고 음양(陰陽)의 조화작용(調和作用)으로써 자연(自然)스럽게 인구(人口)의 생산(生産)을 조절(調節)하여 인류사회(人類社會)에 물질문명(物質文明)보다 한 차원(次元) 더 높은 정신문명(精神文明)을 건설(建設)하는 것이다.

신학(神學)에 의(依)하여 정신문명(精神文明)이 건설(建設)되면 사람들은 정신(精神)이 여물어서 지난날에 형질(形質)의 자람을 위주(爲主)하던 물질문명(物質文明)을 다시 추구(追求)하는 자(者)가 없어서, 물질문명(物質文明)은 추풍(秋風)이 일어난 뒤의 지엽(枝葉)과 같이 고락(枯落)하고 신학(神學)에 의(依)한 정신문명(精神文明)이 고락(枯落)한 지엽(枝葉)사이의 열매와 같이 나타나게 되는 것이다. 신학(神學)이라 함은 어떠한 것인가 하면 불교(佛敎)의 불경(佛經) 유교(儒敎)의 역학(易學) 기독교(基督敎)의성경(聖經)과 같이 우주신(宇宙神)과 사람과의 관계(關係)를 말한 학문(學問)이 곧 신학(神學)이오 신학(神學)에 의(依)한 정신문명(精神文明)이라 함은 종래(從來)의 과학(科學)은 사람의 정신(精神)이 모두 외향(外向)하여 외적지식(外的知識)을 구(求)하므로써 사물(事物)에 대(對)한 지식(知識)은 광범(廣汎)하게 얻을 수가 있었으나 자신(自身)의 정신(精神)은 혼암(昏暗)하여 영적(靈的)으로는 하나의 무지(無知)한 인간(人間)이 되고 있는 것인데, 신학(神學)은 정신(精神)이 내향(內向)하여 스스로 내명(內明)하므로 신작용(神作用)이 생(生)하고 신(神)과 상화(相和)하여 육안(肉眼)으로 볼 수 없는 사물(事物)도 능(能)히 영안(靈眼)으로써 볼 수가 있고, 육이(肉耳)로써 들을 수 없는 일도 능(能)히 영이(靈耳)로써 들을 수가 있고 미래(未來)의 사물(事物)을 예관(豫觀)할 수도 있는 것이니, 이가 신학(神學)에 의(依)한 정신문명(精神文明)이다.

장(長)의 시운(時運)에는 사람들이 자유의지(自由意志)로써 형질(形質)의 자람을 위(爲)하여 생장경쟁(生長競爭)을 행(行)하고 그 까닭에 형질(形質)의 자라는 원리(原理)의 학문(學問)인 과학(科學)을 지상(至上) 학문(學問)으로 삼고 있으므로 사람들의 정신(精神)의 광명(光明)이 모두 형질(形質)에 엄폐(掩蔽)되어 혼암(昏暗)하게 된 것이오, 성(成)의 시운(時運)에는 사람들이 신(神)으로부터 선악(善惡)에 대(對)한 심판(審判)을 받고 비로소 정신(精神)이 내향(內向)하여 스스로 그 마음을 소명(昭明)하게 하는 것이므로 사람들의 영(靈)이 통명(通明)하는 것이며, 이 장(長)과 성(成)의 시운(時運)이 바뀌우는 때에 지금까지 번영(繁榮)을 자랑하던 과학문명(科學文明)이 물러가고 한 차원(次元)더 높은 신학문명(神學文明)이 오는 것이다. 이것을 역리(易理)로써 보면 인류(人類)의 과학시대(科學時代)의 생활(生活)은 충(蠱)의 유충생활(幼虫生活)과 같고 신학시대(神學時代)의 생활(生活)은 충(蠱)의 유충(幼虫)이 성충(成虫)인 접(蝶)으로 화(化)한 생활(生活)과 같은 것이다.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