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地球) 달 사람의 변화(變化)

 

지구(地球) 달 사람의 변화(變化)

우주(宇宙)의 천체(天體)는 그 조직(組織)이 음양(陰陽)의 이원작용(二元作用)으로 되어 수렴작용(收斂作用)과 발산작용(發散作用)이 있으므로 그 생생(生生)하는 과정(過程)에는 스스로 한번 음(陰)하고 한번 양(陽)하고 하여 수렴(收斂)하는 시운(時運)과 발산(發散)하는 시운(時運)이 있는 것이니, 그러므로 태양계(太陽系)의 우주(宇宙)도 시운(時運)의 변화(變化)가 있어 우리가 살고 있는 이 지구(地球)도 부단(不斷)히 변화(變化)하고 있는 것이다. 지구(地球)는 발생(發生)하는 당시(當時)에 단번(單番)에 완성(完成)된 것이 아니오 거기에도 생장성(生長成)의 상(象)이 있어 생(生)의 시운(時運)에 생(生)하고 장(長)의 시운(時運)에 자라며 지금에는 장(長)의 시운(時運)에서 성(成)의 시운(時運)으로 넘어가는 때이다. 지구(地球)가 장(長)의 시운(時運)에는 수목생성(樹木生成)의 이(理)와같이 내부(內部)에 있는 양기(陽氣)가 외부(外部)로 발선방출(發宣放出)되어 음양(陰陽)이 조화(調和)치 못하므로 기후(氣候)의 극한(極寒)과 극서(極暑)가 있고 남북극(南北極)의 지(地)가 동결(凍結)하는 것이오 성(成)의 시운(時運)에는 양기(陽氣)가 외부(外部)로부터 내부(內部)에 입(入)하여 지열(地熱)이 높아지고 극한(極寒)과 극서(極暑)가없어 기후(氣候)가 온화(溫和)하고 남북극지방(南北極地方)의 얼음이 풀리는 것이니 지금에 남북극(南北極)의 얼음이 조금씩 풀리고 있는 것은 지구(地球)가 장(長)의 시운(時運)에서 성(成)의 시운(時運)으로 넘어가는 징조(徵兆)이다.

지구(地球)에 어떠한 변화(變化)가 생(生)하면 지구(地球)의 태궁(胎宮)으로 되어있는 달에도 또한 변화(變化)가 생(生)하는 것이다. 달의 조직(組織)은 간산(艮山)과 태택(兌澤)으로되고 간태(艮兌)는 건곤(乾坤)의 육자중(六子中)에 최소(最少)하므로 모체(母體)의 태궁중(胎宮中)에서 자라고 있는 태아(胎兒)의 상(象)이 되는데, 태중(胎中)의 태아(胎兒)는 반드시 여물어서 모복외(母腹外)로 출산(出産)하는 것이라 성(成)의 시운(時運)이되면 태중(胎中)에 있는 달도 또한 여물어서 변화(變化)하고 달이 변화(變化)하면 그 궤도(軌道)가 또한 변화(變化)하는 것이다. 달의 변화(變化)하는 상(象)을 생성(生成)의 이(理)로써 보건대, 사람의 태아(胎兒)가 모복중(母腹中)에 있을 때는 모체(母體)와 역행(逆行)하여 도생(倒生)의 상(象)이 되는 것인데 태아(胎兒)가 출산(出産)하면 모체(母體)와 같이 두(頭)가 천(天)을 향(向)하고 족(足)이 지(地)를 밟는 것이니, 이 이(理)에 의(依)하여 지금에는 달의 표면(表面)이 지구(地球)를 향(向)하고 이면(裏面)은 늘 이면(裏面)대로 있는 것인데 달이 여물어서 궤도(軌道)가 변화(變化)하면 월체(月體)가 뒤집혀서 지금의 표면(表面)이 안으로 숨어버리고 지금의 이면(裏面)이 지구(地球)를 향(向)하게 되는 것이다. 달의 소(消)하는 그믐에는 달이 태양(太陽)의 앞에 있고 달의 시생(始生)하는 초생(初生)에는 달이 태양(太陽)의 뒤에 있는 것이니 이 이(理)에 의(依)하여 성(成)의 시운(時運)에 달이 출생(出生)하는 때는 달이 태양(太陽)의 앞에서 태양(太陽)의 뒤로 돌아가는 상(象)이 되어 일월지구(日月地球)의 궤도(軌道)의 상호관계(相互關係)가 모두 변(變)하는 것이다.

달의 궤도(軌道)는 어떻게 변화(變化)하는가 하면 역학(易學)에는 건곤(乾坤)의 정책수(正策數)가 三百六十으로 되어 있어 이것이 주천(周天)의 정도수(正度數) 三百六十度와 일세(一歲)의 정일수(正日數) 三百六十日을 상(象)한 것이다. 그런데 지금의 주천도수(周天度數)는 三百六十五度餘가 되고 일세(一歲)의 일수(日數)는 三百六十五日餘가 되어 도수(度數)는 정도수(正度數)보다 오도여(五度餘)가 더 많고 일수(日數)는 정일수(正日數)보다 오일여(五日餘)가 더 많으니 이 오일여(五日餘)는 정일수(正日數)보다 늘어나는 윤일(閏日)이다. 윤(閏)이라 함은 회임생식(懷妊生殖)하여 수(數)가 늘어난다는 뜻이라, 지금은 장(長)의 시운(時運)이므로 천시(天時)에도 매세(每歲) 오일여(五日餘)의 윤일(閏日)이 생(生)하는 것이며 매세(每歲)에 오일여(五日餘)의 윤일(閏日)이 생(生)하는 까닭에 일월(日月)의 운행(運行)을 표준(標準)한 태음력(太陰曆)에는 오세(五歲)에 약(約) 양차(兩次)의 윤일(閏日)을 두고 윤월(閏月)이 드는 해는 십삼월(十三月)이 되어 이것을 윤세(閏歲)라하고 윤세(閏歲)의 총일수(總日數)는 평균(平均) 三百八十四日인데 이것은 일세(一歲)의 정일수(正日數) 三百六十日보다 二十四日이 더 많으니, 그러므로 二十四日은 윤일수(閏日數)의 상(象)이 되는 것이다. 모태중(母胎中)의 태아(胎兒)는 윤생(閏生)의 상(象)이므로 태아(胎兒)의 수(數)는 二十四로 되고 지금의 지구(地球)가 약(約) 二十四度를 경사(傾斜)하고 있는 것도 또한 모태중(母胎中)에 태아(胎兒)의 윤수(閏數) 二十四가 보태어 있는 까닭이다. 태중(胎中)에서 자라고 있는 태아(胎兒)는 자람이 끝나면 반드시 여물어서 모복외(母腹外)로 출산(出産)하는 것이오, 태아(胎兒)가 출산(出産)하면 태아(胎兒)의 윤수(閏數) 二十四가 줄어서 모체(母體)는 三百六十의 정수(正數)가 되는 것이므로 지구(地球)의 태궁(胎宮)에서 달이 여물어서 궤도(軌道)가 변(變)하면서 출산(出産)하면 지구(地球)에서 二十四의 윤수(閏數)가 줄고 정수(正數) 三百六十이 되어 지구(地球)의 경사(傾斜)가 바로 서는 것이니, 이가 지구(地球)와 달의 변화(變化)하는 때이다. 지구(地球)가 바로 서고 달의 궤도(軌道)가 변(變)하면 해양(海洋)과 조석(潮汐)에 큰 변화(變化)가 일어나서 수(水)가 북지(北地)에서 석(汐)하고 남천(南天)에서 조(潮)하고 또 수(水)가 만절(萬折)하여 동(東)으로 향(向)하는 것이니, 이가 성(成)의 시운(時運)의 시(始)로서 윤(閏)없는 三百六十日曆이 나오는 때이다.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