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未來)의 성(成)의 시운(時運) 선천(先天)과 후천(后天)의 시운(時運)

第五章 미래(未來)의 성(成)의 시운(時運)

第一節 세상(世上)의 변화(變化)

■ 선천(先天)과 후천(后天)의 시운(時運)

지금 이 시점(時點)은 만물(萬物)의 자라고 있는 장(長)의 시운(時運)이오, 물(物)의 자라는 자(者)는 반드시 여물어서 성(成)하는 것이므로 앞으로 오는 미래시운(未來時運)은 성(成)의 시운(時運)이다. 옛적에 생(生)의 시운(時運)으로부터 장(長)의 시운(時運)으로 넘어올 때에는 생(生)의 시운(時運)을 선천(先天)이라 하고 장(長)의 시운(時運)을 후천(后天)이라 하였는데 지금에는 장(長)의 시운(時運)으로부터 장차 성(成)의 시운(時運)으로 넘어가서 선세(先世) 건곤(乾坤)으로부터 차세대(次世代)의 건곤(乾坤)이 생(生)하는 것이므로 생(生)과 장(長)의 두 시운(時運)을 합(合)하여 모두 선천(先天)이라 하고 성(成)의 시운(時運)을 후천(后天)이라 한다. 후자(后字)는 후(後)라는 뜻과 여왕(女王)이라는 뜻과 선세(先世)를 계승(繼體)한다는 뜻과의 세 가지 뜻이 있으므로 장(長)하는 양운(陽運)의 후(後)에 성(成)하는 음운(陰運)이 계(繼)하고 은운(陰運)은 여(女)의 상(象)이라 하여 미래(未來)의 성(成)의 시운(時運)을 후천(后天)이라 한 것이다.

시운(時運)의 장(長)과 성(成)의 상(象)을 수목(樹木)의 생생(生生)으로써 보면 여름에 수목(樹木)의 양기(陽氣)가 내부(內部)로부터 외부(外部)에 발선(發宣)하고 수액(水液)이 뿌리로부터 위로 역상(逆上)하고 무형(無形)에서 유형(有形)한 줄기 가지 잎사귀가 나와서 여러 갈래로 나뉘우고 하는 것은 장(長)의 시운(時運)의 상(象)이오, 가을에 외부(外部)의 양기(陽氣)가 수목(樹木)의 내부(內部)에 들어가서 수렴(收斂)하고 수액(水液)이 위로부터 아래로 내려와서 뿌리로 돌아가고 열매가 여물어서 차세대(次世代)의 씨로 되고하는 것은 성(成)의 시운(時運)의 상(象)이다. 지금의 장(長)의 시운(時運)의 일을 옛적의 생(生)의 시운(時運)의 일에 비(比)하여 보면 인간계(人間界)의 일만으로써 보더라도 무형(無形)에서 유형(有形)이 생(生)한 것과 소(少)에서 다(多)가 생(生)한 것이 그 대부분(大部分)이니, 옛적보다 인문(人文)이 발달(發達)하고 인구(人口)가 팽창(膨脹)한 것도 장(長)의 상(象)이오 사람들의 각종(各種) 생활자료(生活資料)와 여러 가지 기물(器物)이 새로 발명(發明)된 것도 또한 장(長)의 상(象)이다. 그런데 생(生)의 시운(時運)에서 장(長)의 시운(時運)으로 넘어올 때에는 일년(一年)으로치면 봄에서 여름으로 넘어오는 때와 같아서 무형(無形)에서 유형(有形)이 생(生)하는 것이지만, 앞으로 장(長)의 시운(時運)에서 성(成)의 시운(時運)으로 넘어갈 때에는 여름에서 가을로 넘어가는 때와 같아서 생장(生長)하던 것이 모두 수렴(收斂)으로 변(變)하고 이제까지 무성(茂盛)하던 잎사귀가 서리를 맞아서 떨어지고 여문 열매와 쭉정이가 분별(分別)되는 것이다.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