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명은 일생의 사명

천명은 일생의 사명

天命은 一生의 使命
사람에게는 自由意志가 있어 神의 自然法則을 어기고 惡의 發生하는 일이 있으므로 사람은 그 出生하는 때에 自體의 生生을 營爲함에 必要한 天性을 天으로부터 稟受하는 同時에 또한 世上에 出生하여 어떠한 일을 한다는 使命을 天으로부터 아울러 稟受하니, 이가 天命이오, 乾卦에 「乾道가 變化하여 各各 性命을 正한다」함은 物이 天性과 天命을 바르게 行한다 함을 말함이다. 天性은 圓深通明하여 空間의 象이 되고 天命은 사람의 一生동안에 遂行할 바의 使命이므로 時間의 象이 되는데, 空間은 사람의 自由意志에 依하여 그 一部를 變改할 수가 있으므로 天性에는 自由가 있어 能히 空間의 自然物에 對하여 人工을 加할 수가 있는 것이오 時間은 사람의 힘의 全然 미치지 못하는 境域이므로 스스로 旣定된 使命이 있어 사람은 天時를 奉行하면서 그 使命을 다하지 아니 할 수 없는 것이다.
모든 生物이 無形에서 有形으로 化하여 이 世上에 生한 者는 반드시 天命을 받고 있는 것이니, 이는 모든 生物이 世上에 나올 때에 다만 偶然忽然히 되는대로 오다가다 나온 것이 아니라 모두 神의 體의 一部分을 나눠 받고 나온 까닭이다. 植物이나 動物은 數多한 種類로 나뉘어서 生하고 있는데, 이들은 形質을 主로 하고 있으므로 그 所謂 天命이라는 것은 그 種類의 形質의 生生繼承하는 일이니 그 一例로는 楊木은 楊木으로 生하여 楊木의 씨를 保有하는 것이 그의 天命이오, 桑木은 桑木으로 生하여 桑木의 씨를 保有하는 것이 그의 天命이오, 牛는 牛로 生하여 牛의 씨를 保存하는 것이 그의 天命이오 馬는 馬로 生하여 馬의 씨를 保存하는 것이 그의 天命이다. 그러므로 楊桑牛馬는 모두 그 種類대로 共通한 個性을 가지고 同一한 任務를 遂行하여 모두 自然스럽게 그 天命을 다하고 있는 것이다. 그러나 사람은 單一種類로 되어 共同生活의 社會를 組織하고 사람의 生活은 極히 複雜하여 반드시 分業協業이 있는 것이므로 사람은 그 種類는 單一하고 있으되 그 性格 知識 技能 같은 個性은 實로 千差萬別한 것이니, 사람의 個性의 千萬가지 差異는 動植物의 千萬가지 種類의 差異와 匹敵하는 것이며, 사람의 自由意志에 依한 分業協業으로써 神의 事業을 祐하기 爲하여 各其 獨殊한 性格 知識 技能等 個性을 가지고 있는 것이 곧 天命이다. 사람은 獨殊한 個性을 가지고 神의 事業을 祐하는 것으로써 一生의 使命을 삼고 있으므로 사람은 動植物과 같이 自體의 形質이 자라고 子孫을 繁殖하고 하는 것으로는 天命을 다하지 못하는 것이니, 이는 動植物은 數多한 種類로 나뉘어 있으므로 그 種族保存이 한 使命으로 되어 있으나, 사람은 世界人類가 모두 單一種類로 되고 있으므로 그 種族의 保存은 天命이 되지 아니하고 人類全體의 生生을 爲하는 事業이 天命으로 되는 까닭이며, 사람이 자라는 동안에 自由意志로써 그 使命을 다하는 것은 天命을 順함이되고 使命을 다하지 못하는 것은 天命을 逆함이 되는 것이다.
天命인 使命은 사람의 一生동안에 遂行하는 일이므로 어느 一面으로는 運命도 되는 것이니. 마치 動植物의 楊桑牛馬는 一生을 楊桑牛馬로 될 수밖에 없는 까닭에 完全히 運命으로 되어 있음과 같은 것이다. 이런 面으로 볼 때에는 사람의 天命도 또한 運命이 되는 것이오, 또 사람의 살고 있는 時運도 時間에 屬하여 있으므로 또한 運命이 되는 것이니, 사람은 時運이라는 運命의 속에서 살면서 그 稟受한 바의 使命을 다하고 있으므로 그 一生의 活動은 스스로 運命속에 있는 것이다. 그러나 時間속의 人間의 實生活은 空間에 屬하니, 空間에 屬하는 일은 人工으로써 善하게 할 수도 있고 惡하게 할 수도 있는 것이라, 그러므로 비록 어떠한 時運이 到來하더라도 사람은 그 時運에만 依存하는 것이 아니오 空間에 屬하는 일은 最善의 人工을 加하여 人間生活에 利用하고 人工으로써 할 수 있는 人事를 다한 然後에 時運을 待하는 것이 곧 天命을 順함이다.
天性과 天命은 하나는 自由이오 하나는 運命으로서 서로 對立하고 있는듯하나, 두가지가 모두 天으로부터 稟受한 것으로서 그 本源이 同一하므로 사람은 그 自由意志로써 天性의 至善을 다하고 天命을 順하여 사람을 生養하는 事業을 行하는 때에 天性의 自由와 天命의 運命이 스스로 一致하는 것이니, 說卦에「理를 窮하고 性을 盡하여 써 命에 至한다」함은 天性과 天命의 一致한 境地를 말함이오 天性과 天命의 一致한 者는 天性의 여문 者이다.
그러나 사람은 自身의 稟受한 天命이 무엇인지를 알기가 어렵고, 天命을 알지 못하고서 자기가 이 世上에 태어난 使命을 다하기는 더욱 어려운 것이다. 그러므로 사람은 비록 天命을 알지 못하고 있으되 人間으로 神을 祐하는 일을 行하면 또한 스스로 使命을 다하는 일이 되는 것이니, 이는 人類의 共同生活에는 여러 가지의 分業協業이 있으되 그 歸着하는 곳은 모두 神을 祐하는 일이기 때문이다.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